ADVERTISEMENT

제네시스 후원 美 PGA 투어 15일 개막...20위권 선수 18명 참가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제네시스가 후원하는 PGA(미국프로골프협회) 투어 토너먼트 대회 ‘2024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The Genesis Invitational)’이 미국 캘리포니아주 소재 리비에라 컨트리 클럽(The Riviera Country Club)에서 현지시간 15일(목) 개막해 18일(일)까지 열린다. '2024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The Genesis Invitational) 경기장에 전시된 GV80 쿠페 모델. 사진 현대차

제네시스가 후원하는 PGA(미국프로골프협회) 투어 토너먼트 대회 ‘2024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The Genesis Invitational)’이 미국 캘리포니아주 소재 리비에라 컨트리 클럽(The Riviera Country Club)에서 현지시간 15일(목) 개막해 18일(일)까지 열린다. '2024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The Genesis Invitational) 경기장에 전시된 GV80 쿠페 모델. 사진 현대차

제네시스가 후원하는 미국프로골프협회(PGA) 투어 토너먼트 대회 ‘2024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이 15일(현지시간) 개막한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소재 리비에라 컨트리클럽에서 열리는 이번 대회는 18일까지 이어진다.

올해 대회는 PGA 투어가 선정한 ‘시그니처 대회’로 격상됨에 따라 출전권을 확보한 72명의 선수가 뜨거운 경합을 펼친다. 시그니처 대회는 PGA 투어의 총 39개 대회 중 2024년 새롭게 지정한 8개 대회를 칭한다. 제한된 인원만이 출전하며 대회 총상금 규모와 페덱스컵 포인트가 일반 대회보다 높다.

이번 대회에는 세계 랭킹 1위 스코티 셰플러와 2위 로리 맥길로이, 4위 빅토르 호블란, 5위 잰더쇼플리를 포함해 세계 20위권 선수 중 18명이 참가한다. 대회 호스트인 타이거 우즈도 선수로 참가해 2024 시즌 첫 경기를 치른다.

한국 선수로는 시즌 개막전이자 첫 번째 시그니처 대회였던 더 센트리(The Sentry)에서 4위에 올랐던 안병훈을 비롯해 김주형, 임성재, 김시우 등 4명의 선수가 출전한다. 이번 대회의 총상금은 2000만 달러(266억원)다. 우승자에게는 상금 외에도 제네시스 GV80 쿠페 모델이 부상으로 주어진다. 지난해 대회에 이어 올해도 두 개의 홀(hole)에 선수-캐디 조를 위한 홀인원 부상도 걸려 있다.

제네시스는 이번 대회 기간 선수단의 안전한 이동과 대회 운영을 돕기 위해 GV60, GV70 전동화 모델, GV80 등 총 220대의 차량을 지원한다.

제네시스는 또 캘리포니아주 청소년 스포츠 단체 세 곳에 각 10만 달러씩 총 30만 달러를 기부한다. 송민규 제네시스 사업본부장(부사장)은 “최상급 선수들이 뛰는 무대에서 그들이 실력을 마음껏 펼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우리의 목표”라며 “선수와 캐디는 물론, 갤러리 모두에게 제네시스만의 차별화된 경험을 드리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