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이강인 말처럼 탁구로 결속력 가능" 中매체의 조롱 훈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강인과 손흥민. 뉴스1

이강인과 손흥민. 뉴스1

2023 카타르 아시안컵 이후 국가대표팀 선수 간 불화설이 사실로 밝혀진 가운데, 한 중국 매체가 손흥민의 강압적 태도가 결속력 저하라는 대가를 치렀다고 보도했다.

14일(현지시각) 중국 소후닷컴은 영국의 더 선의 보도를 인용하면서 “이강인의 말처럼 탁구를 통해서도 결속력을 기를 수 있다”고 두둔했다.

매체는 “한국 대표팀의 4강전 패배 이유는 경기를 앞두고 벌어진 내분으로 인한 결속력 저하”라며 “단순히 함께 밥을 먹는 것만으로 관계가 좋아지지는 않는다. 손흥민의 이런 행동은 끝내 대가를 치렀다. 베테랑인 손흥민답지 않았다”고 했다.

일본 매체 ‘풋볼존’는 한국 축구에 상황에 대해 “아시안컵에서 우승에 도전했던 한국이지만, 그 속을 들여다보니 팀은 대회 중에 이미 공중분해 돼 있었다. 한국 축구는 이제 어떻게 될 것인가”라고 꼬집었다.

베트남 매체 ‘브이엔 익스프레스’는 “한국 대표팀은 내부부터 분열됐다. 지금은 떨어지는 물방울처럼 산산이 조각나고 있다”고 보도했다.

해당 보도가 알려지자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15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아시안컵으로 인해 대한축구협회와 감독뿐만 아닌 선수 간 불화로 더 큰 후유증을 앓고 있다”며 “영국 일간지 ‘더 선’에서 기사화한 후 많은 외신에서 집중포화를 가하고 있다”는 글을 올렸다.

그는 “중국의 소후닷컴은 ‘탁구로도 결속력을 다질 수 있다’라고 보도하는 등 조롱 섞인 기사들도 꽤 많이 나온다”고 했다.

이어 “이번 논란은 국가대표로서의 자격 및 품격이 대내외적으로 얼마나 중요한지를 다시금 되새겨 볼 수 있는 기회로 삼아야만 한다”며 “축구 팬들은 품격 있는 국가대표 감독과 선수들을 원한다”고 강조했다.

사진은 요르단과의 준결승전에 출전한 손흥민과 이강인. 연합뉴스

사진은 요르단과의 준결승전에 출전한 손흥민과 이강인. 연합뉴스

‘더 선’은 지난 13일(현지시간) 이강인이 요르단과의 아시안컵 준결승전 전날 저녁 식사 시간에 국가대표팀 주장 손흥민과 물리적 충돌을 빚었고, 이 과정에서 손흥민이 손가락을 다쳤다고 보도해 국내외에서 파장이 일었다.

논란이 커지자 이강인은 지난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아시안컵 4강전을 앞두고 손흥민 형과 언쟁을 벌였다는 기사가 보도됐다. 언제나 저희 대표팀을 응원해주시는 축구 팬들께 큰 실망을 끼쳐드렸다. 정말 죄송하다”고 밝혔다.

이어 “제가 앞장서서 형들의 말을 잘 따랐어야 했는데, 축구 팬들에게 좋지 못한 모습을 보여드리게 돼 죄송스러울 뿐이다. 저에게 실망하셨을 많은 분께 사과드린다”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