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국내 최고령 코끼리 '사쿠라', 59세 노령으로 세상 떠났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국내 최고령 코끼리 ‘사쿠라’. 사진 서울대공원

국내 최고령 코끼리 ‘사쿠라’. 사진 서울대공원

서울대공원에 살던 1965년생 국내 최고령 코끼리 ‘사쿠라’가 노령으로 세상을 떠났다.

15일 서울대공원은 노령으로 인한 질환으로 집중 치료를 받던 아시아코끼리 암컷 사쿠라가 13일 숨을 거뒀다고 밝혔다.

사쿠라는 1965년 2월 태국에서 태어나 7개월 만에 일본으로 옮겨져 다카라즈카 패밀리랜드에서 서커스 공연을 하던 코끼리였다. 2003년 패밀리랜드가 경영난으로 문을 닫으면서 같은 해 5월 서울대공원으로 반입됐다.

어린 나이부터 서커스단에서 생활한 사쿠라는 다른 코끼리와 무리 생활을 겪지 못한 탓에 사회성이 부족했다. 이 때문에 서울대공원으로 옮겨진 이후에도 줄곧 단독생활을 해왔다.

이에 사육사들은 2018년부터 지속적인 합사 훈련을 했고 사쿠라는 마침내 키마·수겔라·희망이 등 3마리의 코끼리와 무리를 이뤄 최근까지 함께 생활했다.

야생에서 코끼리는 암컷 우두머리가 이끄는 무리 생활을 하며 수컷 코끼리만이 성장한 뒤 독립해 나오면서 단독 생활을 한다.

사쿠라는 건강히 지내다 2019년 4월 발톱에 염증이 생기는 조갑염에 걸렸다. 평균 3∼4t인 코끼리에게 발 질환은 흔한 질병이라고 한다.

당시 고비를 넘겼던 사쿠라는 지난해 11월 갑작스럽게 복부에 물이 차고 생식기 피하 부종이 악화해 집중 치료를 받았으나 지난달 10일 상태가 급격히 나빠졌다.

사육사들은 사쿠라가 좋아하는 대나무와 과일 등을 제공하며 식욕 회복과 치료에 집중했으나 잠시 호전됐던 상태가 다시 악화하면서 결국 숨을 거뒀다고 서울대공원은 설명했다.

서울대공원 코끼리 키마(왼쪽), 사쿠라(오른쪽)가 서로 장난을 치고 있다. 왕준열PD

서울대공원 코끼리 키마(왼쪽), 사쿠라(오른쪽)가 서로 장난을 치고 있다. 왕준열PD

사쿠라는 한일 양국의 가교 역할로 관심을 끌면서 아동 논픽션 소재가 되기도 했다.

재일교포 아동문학가 김황씨는 『코끼리 사쿠라(일본에서 건너온 서울대공원 인기짱 사쿠라 이야기)』라는 책에서 사쿠라가 우여곡절 끝에 일본을 거쳐 한국으로 넘어온 과정과 국내 생활, 사쿠라를 돌본 우리나라 최초의 여성 코끼리 사육사 이야기와 함께 코끼리에 얽힌 한일 양국의 역사 이야기까지 담았다.

이 책은 일본의 ‘어린이를 위한 감동 논픽션 대상’에서 제1회 최우수 작품상을 받았다.

서울대공원은 사쿠라와 함께 지내던 3마리의 코끼리가 충격을 받지 않도록 관리하고 일상으로의 회복을 도울 계획이다.

코끼리 전담반 사육사들은 “어린 시절부터 외롭고 힘든 삶을 살아온 사쿠라가 서울대공원에서 가족을 만나 노년을 외롭지 않게 보낼 수 있었고 국내 최고령 코끼리로 건강하게 지내는 모습은 관람객들에게 희망을 줬다”며 “잊지 않겠다”고 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