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10명 중 6~7명은 재취업한다...경단녀 위한 서울시 프로그램

중앙일보

입력

구직여성들이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2023 서울우먼업 페어에서 채용공고를 살피고 있다. [뉴스1]

구직여성들이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2023 서울우먼업 페어에서 채용공고를 살피고 있다. [뉴스1]

# 육아로 경력이 단절했던 김모씨는 지난해 15년 만에 정규직 재취업에 성공했다. 역시 5년간 육아만 전담했던 하모씨도 5년 만에 업계 최고 수준의 연봉을 받고 취업했다. 김씨와 하씨는 모두 서울시가 제공한 ‘서울우먼업프로젝트’를 통해 3개월간 인턴으로 근무했던 경력이 재취업 발판으로 작용했다고 한다. 김씨는 “인턴으로 일하면서 다시 일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얻었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14일 “올해 경력 보유 여성 2610명의 경제 활동 복귀를 지원하는 서울우먼업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발표했다. 서울우먼업프로젝트는 임신·출산·육아 등으로 경제 활동을 하지 못하는 이른바 경력단절여성(경단녀)를 지원하는 오세훈 서울시장 공약사업이다.

서울시, 서울우먼업프로젝트 추진

2024 서울우먼업프로젝트 포스터. [사진 서울시]

2024 서울우먼업프로젝트 포스터. [사진 서울시]

지난해 서울시 경력보유 여성 18만명 중 약 84%(15만명)는 3040 여성(만30세~49세)이다. 이런 현상은 심각한 저출산 문제와도 유관하다. 육아에 전념하거나 경력 단절을 우려한 여성이 아예 출산을 포기할 수 있어서다. 서울시는 “합계 출산율(0.59명)을 높이려면 출산·육아를 하기 위해 일터를 떠난 여성이 경력을 살릴 수 있어야 한다”고 이번 프로젝트 배경을 설명했다.

‘서울우먼업프로젝트’는 구직지원금·인턴십·고용장려금 등 크게 3가지다. 우선 구직활동에 사용할 수 있는 ‘우먼업 구직지원금’을 지원한다. 19일부터 신청할 수 있으며, 중위소득 150% 이하인 서울시에 거주하는 만 30~49세 미취·창업 여성이 대상이다. 구직지원금 대상자로 뽑힌 2500명은 3개월 동안 총 90만원을 받는다.

지원금과 함께 맞춤형 구직활동 서비스도 지원한다. 26개 서울시 여성인력개발기관에 구직 등록을 하면, 1:1 상담을 통해 경력지원 계획을 수립하고 경력단절 기간, 경력 조건, 전직 희망 여부를 고려해 컨설팅을 받는다. 지난해 우먼업 구직지원금을 받은 여성 중 904명이 취·창업에 성공했다.

기업 인턴십 인건비, 서울시가 지원

오세훈 서울시장이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2023 서울우먼업 페어를 찾아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뉴스1]

오세훈 서울시장이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2023 서울우먼업 페어를 찾아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뉴스1]

김씨·하씨 사례와 같은 인턴십 프로그램도 마련했다. 3개월간 기업에서 일 경험을 쌓을 수 있는 ‘우먼업 인턴십’이다. 직업훈련 교육을 수료했거나 자격증을 취득한 여성에게 3개월간 기업에서 인턴으로 일할 기회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인턴십 참여자에게 3개월분 인건비(생활임금·월 239만원)는 서울시가 준다. 4월부터 연말까지 사업 유형별로 인턴십 참여자 110명을 선발한다. 지난해 우먼업 인턴십에 참여한 여성 100명 중 88명이 수료했고 59명이 취업했다. 통계적으로 인턴을 마치면 취업률이 67%에 달한다는 의미다.

‘우먼업 인턴십’과 연계해 추진하는 ‘우먼업 고용장려금’도 있다. 인턴십이 끝난 여성을 정규직으로 전환하거나 1년 이상 계약한 기업에 지급하는 돈이다. 올해 50개 기업에 총 300만원을 준다.

만족도도 높다. 서울우먼업프로젝트 참여자를 대상으로 서울시가 설문 조사한 결과 만족도는 94.9%(인턴십 프로그램)~98.4%(구직지원금 프로그램)에 달한다. 이들에게 일자리를 제공한 기업도 마찬가지다. 참여 기업의 96.0%가 “인턴십 프로그램에 참여한 이후 경력단절 여성에 대해 긍정적으로 인식하게 됐다”고 응답했다.

김선순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경력단절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면 저출생 문제도 해결할 수 없다”며 “육아·출산으로 일을 그만둔 여성이 언제든지 사회로 복귀할 수 있도록 서울우먼업프로젝트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