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무궁화 하나당 1000만원”…‘경찰 인사 청탁 브로커’와 경찰관 등 18명 기소

중앙일보

입력

브로커 성모씨로부터 청탁을 받고 코인 사기범에 대한 수사를 무마하거나 축소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현직 경찰관이 지난해 11월 30일 광주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후 법원을 나서고 있다. 뉴스1

브로커 성모씨로부터 청탁을 받고 코인 사기범에 대한 수사를 무마하거나 축소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현직 경찰관이 지난해 11월 30일 광주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후 법원을 나서고 있다. 뉴스1

검찰이 경찰 승진 인사와 사건 무마 청탁에 개입한 브로커 성모(60)씨와 검·경 관계자 등 18명을 기소했다. 성씨와 코인 사기범의 18억원대 사건 청탁 문제로 불거진 사건은 지난해 11월 전직 치안감 A씨(당시 61세) 사망 후 세상에 알려졌다.

광주지검 반부패강력수사부(부장 김진호)는 14일 광주·전남에서 활동해온 브로커 성씨의 수사·인사 청탁에 연루된 검찰 수사관 2명과 전·현직 경찰관 13명 등 검·경 관계자 15명을 기소했다고 밝혔다. 검찰이 기소한 18명 중 10명은 구속된 상태에서 재판을 받고 있다.

검찰에 따르면 성씨는 평소 수십명의 전·현직 경찰관들에게 골프 접대나 향응을 제공하면서 경찰 인맥을 쌓아왔다. 성씨와 친분이 있는 현직 치안감이나 총경들까지 그를 ‘형님’으로 불렀을 정도로 영향력을 행사한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다.

경찰 인사 때면 “승진 좌우하는 인물”  

'사건 브로커' 성모씨의 비위 의혹을 검찰에 제보한 것으로 알려진 탁모씨가 코인 사업 동업자와 함께 찍은 사진. 탁씨는 코인 사기와 경찰 수사 무마 등을 위해 성씨에게 금품을 제공한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사진 독자

'사건 브로커' 성모씨의 비위 의혹을 검찰에 제보한 것으로 알려진 탁모씨가 코인 사업 동업자와 함께 찍은 사진. 탁씨는 코인 사기와 경찰 수사 무마 등을 위해 성씨에게 금품을 제공한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사진 독자

성씨는 경찰 인사철마다 “승진 인사를 좌지우지하는 인물”로 불렸다고 한다. 경찰 인사권자인 지방경찰청장 등에 청탁할 만큼 친분이 두터웠기 때문이다. 검찰은 “경찰 전체 승진의 50%에 달하는 심사승진은 승진 5배수 안에만 들면 주관적인 ‘적성 점수’로 결정돼 지방청장 영향력이 막대하다”고 설명했다.

검찰 조사 결과 광주·전남경찰청에선 2021년과 2022년 승진을 앞두고 매관매직이 있었다. 경감 승진은 1000만~2000만원, 경정 승진은 2000만~3000만원을 주고받는 등 이른바 ‘무궁화’ 하나당 1000만원 정도가 오갔다.

'인사 청탁' 현직 치안감 등 기소

지난해 12월 23일 오전 전남 무안군 삼향읍 전남경찰청 인사계 사무실에서 검찰 수사관이 경찰 승진인사 자료를 확보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해 12월 23일 오전 전남 무안군 삼향읍 전남경찰청 인사계 사무실에서 검찰 수사관이 경찰 승진인사 자료를 확보하고 있다. 연합뉴스

검찰은 브로커 성씨가 이 과정에 깊게 관여한 사실을 확인하고 현직 경찰 5명 등 11명을 기소했다. 전남경찰에서는 성씨 등을 통해 당시 전남경찰청장이던 A씨에게 승진·전보 인사 편의를 봐달라고 뇌물을 건넨 경정 2명, 경감 3명 등 현직 경찰관 5명이 기소됐다.

광주경찰청에서도 승진 청탁 뇌물을 주고받은 혐의(뇌물수수)로 현 치안감(당시 광주경찰청장) 1명과 경감 1명 등 2명도 불구속 기소됐다. 검찰은 “경찰 승진 과정에서 뇌물이 전달된 일부 승진 대상자를 심사 과정에서 기존 순위가 뒤바뀌어 승진한 사례도 있었다”고 했다.

브로커 성씨 사건은 지난해 8월 코인 사기범 탁모(45)씨 제보로 검찰 수사가 시작되면서 불거졌다. 당초 성씨 등 브로커 2명이 경찰 수사를 받던 탁씨의 수사 무마를 대가로 18억원을 받은 게 시작이었다.

성씨, '문어발식 로비' 드러나 

지난해 11월 광주 광산구 광주경찰청 내 사무실에서 광주지검 수사관들이 압수수색품을 들고 이동하고 있다. 뉴시스

지난해 11월 광주 광산구 광주경찰청 내 사무실에서 광주지검 수사관들이 압수수색품을 들고 이동하고 있다. 뉴시스

성씨는 경찰 인맥을 토대로 사기범 탁씨의 사건을 무마하기 위해 다양한 루트를 통해 로비를 한 사실이 검찰 수사로 드러났다. 이 과정에서 전직 경찰 경무관과 현직 검찰 수사관 등 전·현직 검·경 관계자 5명이 기소된 상태다.

하지만 탁씨는 거액을 받은 성씨가 사건 해결을 하지 못한 채 피해자들과 합의를 종용하는 데 불만을 품고 성씨의 비위를 제보하면서 검찰 수사가 시작됐다. 검찰 관계자는 “성씨에게 제기된 각종 의혹도 철저히 수사하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