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KDI, 韓 성장률 2.2% 유지…"올해 민간소비 개선 어렵다"

중앙일보

입력

정규철 KDI 경제전망실장이 14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2024년 2월 KDI 경제전망 수정 보고서에 대한 설명을 하고 있다. 뉴스1

정규철 KDI 경제전망실장이 14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2024년 2월 KDI 경제전망 수정 보고서에 대한 설명을 하고 있다. 뉴스1

국책연구기관인 한국개발연구원(KDI)이 올해 한국의 경제성장률을 2.2%로 제시하며 지난해 11월 전망치를 유지했다. 수출 회복세는 기존 전망보다 탄력을 받겠지만, 고금리 기조가 이어지며 민간소비와 투자 증가세가 둔화할 것이란 판단이다.

KDI는 14일 ‘수정 경제전망’에서 올해 실질 국내총생산(GDP)이 상반기 2.3%, 하반기 2% 성장해 연간 2.2% 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정부·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동일한 전망치이며 국제통화기금(IMF)이 제시한 2.3%보다는 낮다.

종전 전망치와 비교하면 수치는 같지만, 수출과 내수 부문 간 차이는 더 벌어졌다. KDI는 반도체를 중심으로 예상보다 강건한 회복세가 예상된다며 총수출 증가율 전망치를 기존 3.8%에서 4.7%로 0.9%포인트 높였다. 경상수지 흑자 폭 전망치도 기존보다 136억 달러 확대된 562억 달러로 상향 조정했다. 중국과 미국의 경착륙(hard landing) 위험이 낮아지면서 글로벌 경기 전망에 대한 부정적 시각이 다소 완화된 부분이 긍정적 요인으로 작용했다.

반면 내수부진의 먹구름은 올해도 계속 이어질 것으로 봤다. 최 실장은 “고금리가 당분간 유지될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올해는 민간소비가 개선되기를 기대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민간소비는 기존 전망(1.8%)보다 하향 조정해 1.7%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상품소비와 서비스 소비 모두 부진한데 금리 영향을 더 많이 받는 상품소비의 위축이 더 두드러진다고 설명했다.

투자 부문도 고금리 영향을 벗어나지 못하고 위축될 것이란 전망이다. 설비투자 증가율은 기존 전망보다 0.1%포인트 하락한 2.3%, 건설투자 증가율은 부동산 경기 하강으로 0.4%포인트 하락한 마이너스 1.4%를 기록할 것으로 봤다.

내수 둔화로 물가상승률은 기존 전망(2.6%)보다 낮은 2.5%로 전망했다. 상반기(2.9%)보다 하반기(2.3%)에 더 낮아져 올해 말에는 물가 상승세가 물가안정목표(2.0%)에 근접할 것으로 예상했다.

KDI는 향후 대외 위험요인으로 중동 지역의 지정학적 위험과 중국 경기가 부동산 부문을 중심으로 급락할 가능성을 꼽았다. 정 실장은 "중국 성장세 둔화가 예상과 상당히 다른 방향으로 전개된다면 성장률이 2% 내외까지 하락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또 대내적으로는 부실 건설업체의 구조조정이 원활하게 진행되지 못할 경우 건설투자를 부진이 심화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