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국장 되려면 나같은 멘토 필요해"…새내기 울린 익산 공무원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전북 익산시 한 남성 공무원이 새내기 여성 공무원들을 상대로 부적절한 언행을 했다는 내용의 익명 글이 올라왔다.

14일 익산시 등에 따르면 최근 공무원노동조합 게시판에는 '부탁드립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이 게시판은 공무원 노조에 몸담은 조합원만 이용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작성자는 "오랜 기간 소리 내지 못해 부끄러웠던 일을 용기 내 몇 자 적어보려고 한다"며 "저에게는 수년 전 일이지만 아직도 그의 이름을 들으면 덜컥 겁부터 난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아직도 그(상사)의 변하지 않은 모습에 너무 화가 난다. 그의 표적은 주로 당시 저처럼 입사한 지 얼마 되지 않은 어린 여직원"이라며 "처음엔 메신저로 '힘들지 않느냐'며 접근을 시작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너희 동기들을 제치고 승진해 국장까지 올라가려면 나 같은 멘토를 잡아야 한다'며 가스라이팅을 시작한다"며 "어렵고 낯선 직장생활에서 솔깃할 수밖에 없는 이야기"라고 했다.

작성자는 "(그 상사는) 늦은 밤 전화, 듣기에도 불쾌한 선배님들의 가십거리, 불쾌한 신체 터치, 술 강요를 비롯해 '영화 친구가 되어 달라', '집에 아픈 아이가 있어 각방 쓴다' 등 (이야기를 한다)"며 "그가 선을 넘었다고 생각해 거절하면 '앞으로 공직 생활에 내가 걸림돌이 될 거다'고 협박한다"고 털어놨다.

작성자는 "뜨끔하신 분이 한 분 계실 것"이라며 "더는 여직원들에게 이런 식으로 접근하지 말아달라. 부탁드린다"고 글을 맺었다.

이 글에는 '아직도 그러냐', '누군지 알겠다', '저도 9급 때 당한 기억이 난다' 등 작성자의 입장에 동조하는 댓글이 달렸다.

익산시 노조 측은 "우리 시에서 이런 일이 일어나고 있다는 게 부끄러울 따름이고 조직원의 일탈로 고통받는 직원분께 심심한 위로를 보낸다"며 이 일과 관련해 구체적인 제보를 당부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