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이 나이에 담배 끊어봤자…" 이런 사람들 놀랄 결과 나왔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담배. 사진 셔텨스톡

담배. 사진 셔텨스톡

"많은 사람들이 담배를 끊기에는 너무 늦었다고 생각하고 특히 중년이 되면 더욱 그렇지만, 담배는 언제 끊어도 절대 늦지 않으며 금연 효과는 빨리 나타납니다. 담배를 끊기만 하면 많은 질병 위험을 줄일 수 있고 수명도 길어지고 삶의 질도 좋아집니다."  

어느 나이에 담배를 끊든 기대수명은 길어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캐나다 토론토 대학 보건대학원 프라바트 지하 교수 연구팀이 미국, 캐나다, 영국, 노르웨이 등 4개국에서 성인 150만명(20∼79세)을 대상으로 1974년∼2018년 사이에 진행된 연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메디컬 익스프레스는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연구팀은 이들의 자료를 평균 15년 추적 조사했다. 그 결과 연령, 교육 수준, 음주, 비만 등 다른 변수들을 고려했을 때 현재 담배를 피우는 사람은 사망 위험이 담배를 전혀 피운 일이 없는 사람보다 여성은 2.8배, 남성은 2.7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기대수명 중 12∼13년을 잃는 것에 해당한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이전에 담배를 피우다 끊은 사람은 담배를 피운 일이 없는 사람보다 사망 위험이 30% 높았다.

어느 나이에 담배를 끊든 담배를 끊은 뒤 10년이 지나면 담배를 전혀 피우지 않은 사람과 기대수명이 거의 같아지며 이러한 금연 효과의 거의 절반은 금연 후 3년 안에 나타났다.

40세 이전에 담배를 끊으면 담배를 전혀 피운 일이 없는 사람과 기대수명이 거의 같았으며, 어느 나이에 담배를 끊든 기대수명은 길어졌다.

담배를 끊은 지 3년이 안 된 사람도 기대수명은 최대 6년 길어졌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이번 연구 대상이 된 4개국은 흡연자가 약 6000만명이다. 세계적으로 흡연 인구는 10억명이 넘는다. 1990년 이후 흡연인구는 24% 이상 줄었다. 그러나 흡연은 아직도 예방이 가능한 사망의 주요 원인이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의 의학 전문지 뉴 잉글랜드 저널 오브 메디신 월간 온라인판(NEJM Evidence)에 발표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