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NFL 캔자스시티 왕조시대 열렸다...2년 내리 수퍼보울 우승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우승 후 기뻐하는 캔자스시티 타이트앤드 켈시(오른쪽 둘째). AP=연합뉴스

우승 후 기뻐하는 캔자스시티 타이트앤드 켈시(오른쪽 둘째). AP=연합뉴스

미국프로풋볼(NFL) 캔자스시티 치프스가 2년 연속 수퍼보울(챔피언결정전) 우승을 차지했다.

디펜딩 챔피언 캔자스시티는 12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얼리전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제58회 수퍼보울에서 샌프란시스코 포티나이너스에 25-22로 역전승을 거뒀다. 캔자스시티는 2년 연속이자 통산 4번째 빈스 롬바르디(수퍼보울 우승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수퍼보울에서 연속 우승이 나온 건 2004~05년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 이후 19년 만이다.

이로써 NFL엔 '캔자스시티 왕조' 시대가 열렸다. 캔자스시티는 최근 5년 가운데 4차례 수퍼보울에 진출했고, 그중 3번 우승했다. 샌프란시스코의 천적도 굳혔다. 캔자스시티는 4년 전인 2020년 수퍼보울에서 샌프란시스코에 31-20 승리를 거둔 데 이어 이번에도 다시 샌프란시스코를 잡아냈다.

'짠물 수비'를 앞세워 2쿼터까지 10-3으로 앞서갔던 샌프란시스코는 후반 급격히 흔들리며 동점을 허용했다. 19-19로 정규 시간에 승패를 가리지 못한 두 팀의 운명은 연장전에 갈렸다. 수퍼보울 연장전은 15분의 제한 시간이 있지만, 한 번씩 공격을 주고받아 더 많은 점수를 낸 팀이 승리한다.

먼저 공격에 나선 샌프란시스코는 필드골로 3점을 얻는 데 그쳤다. 반면 캔자스시티는 터치다운을 성공하며 승리를 확정했다. 샌프란시스코는 역전을 허용하며 또다시 우승 문턱에서 미끄러졌다. 샌프란시스코의 마지막 우승은 1995년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