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술 취해 중앙선 넘은 승합차…마주오던 車 노부부는 사망했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강원 양양 서면 가라피리 남설악교 인근 도로 교통사고 현장. 사진 강원소방본부

강원 양양 서면 가라피리 남설악교 인근 도로 교통사고 현장. 사진 강원소방본부

강원도 양양의 한 도로에서 승합차와 승용차 충돌 사고가 발생해 승용차에 타고 있던 노부부가 사망했다.

7일 속초경찰서 등에 따르면 사고는 지난 6일 오후 4시46분경 양양군 서면 가라피리 국도 44호선 남설악교 중간 지점에서 스타렉스 승합차 운전자 A씨(61)가 중앙선을 넘어 마주 오던 SM5를 들이받으면서 일어났다.

이 사고로 SM5 승용차 운전자 B씨(73)와 함께 타고 있던 아내 C씨(67)가 심정지 상태로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끝내 세상을 떠났다.

스타렉스 운전자 A씨는 경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됐다. 사고 당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준이었다.

공개된 사고 현장 사진을 보면 노부부가 타고 있던 SM5는 차량 앞부분이 형체를 알아보기 어려울 정도로 파손됐다.

경찰은 A씨가 왕복 2차로에서 술에 취해 차량을 몰던 중 차선을 넘어 SM5와 충돌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