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돈봉투 의혹' 이성만, 재판 간다…돈 받은 의심 의원 중 처음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성만 무소속 의원이 2021년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당시 돈봉투 수수 혐의로 7일 불구속 기소됐다. 연합뉴스

이성만 무소속 의원이 2021년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당시 돈봉투 수수 혐의로 7일 불구속 기소됐다. 연합뉴스

이성만 무소속 의원이 2021년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당시 돈 봉투를 수수한 혐의(정당법·정치자금법 위반)로 7일 재판에 넘겨졌다.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달 4일 구속기소된 이후 돈 봉투 수수 의심 의원이 재판에 넘겨진 건 처음이다.

사건을 수사한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최재훈 부장검사)는 이 의원이 2021년 3월 송 전 대표와 송영길 경선캠프 선거운동 관계자였던 이정근 전 민주당 사무부총장, 강래구 전 한국수자원공사 상임감사위원 등에게 선거자금 총 1100만원을 준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이 의원은 또 같은 해 4월 송 전 대표를 지지하는 의원 모임에서 구속 중인 윤관석 의원으로부터 “대의원을 포섭해달라”는 취지의 요청과 함께 300만원을 받은 혐의도 받고 있다.

검찰은 최대 20명으로 의심되는 돈 봉투 수수 의심 의원들 가운데 이 의원의 경우 살포 과정에도 개입하는 등 주도적 역할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해 5월엔 이 의원에 대한 소환조사 이후 구속영장도 청구했다. 앞서 검찰은 지난해 5월 이 의원에 대한 소환조사 이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현역 의원인 이 의원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는 국회 동의가 필요했는데, 국회에서 체포동의안이 부결돼 자동 기각됐다. 이후 검찰은 비회기인 지난해 8월 구속영장을 재청구했으나 법원 심사 결과 재차 기각됐다.

이성만 무소속 의원이 불구속 기소와 관련 7일 페이스북을 통해 밝힌 입장. 페이스북 캡쳐

이성만 무소속 의원이 불구속 기소와 관련 7일 페이스북을 통해 밝힌 입장. 페이스북 캡쳐

이 의원은 관련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이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게시글을 통해 “검찰이 총선을 코앞에 두고 갑자기 저를 기소했다. 제가 출마 선언을 한 지 이틀만”이라며 “저의 선거운동을 방해하고 야당을 모욕해 결국, 특정 정당을 지지하고자 하는 명백한 정치 기소”라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돈 봉투 수수 의혹을 둘러싼 논란이 확산하고 압수수색이 이어지자 지난해 5월 3일 민주당을 탈당했다. 당시 이 의원은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선당후사의 정신으로 탈당을 하고, 법적 투쟁으로 진실을 밝혀 나가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는 취지로 탈당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총선을 앞두고 지난 5일 복당을 신청한 데 이어 22대 총선 부평갑 지역구 출마를 선언했다.

검찰은 돈 봉투가 뿌려진 국회의원 모임에 참석한 10명 중 이 의원과 허종식·임종성 민주당 의원에 대해선 강제수사와 소환조사를 마친 상태다. 나머지 7명의 의원에 대해선 소환조사를 위한 출석요구서를 보냈지만 소환 일정 조율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들 의원 대부분이 총선 준비 등을 이유로 소환에 응하지 않거나, 일정 조율에 협조하지 않고 있어서다.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이날 “(돈봉투 수수 의혹 국회의원들이) 검찰의 정당한 출석요구에 대해 타당한 이유 없이 불응하는 것은 사실상 특권을 요구하는 것과 다를 바 없다고 생각한다”며 “정당민주주의를 훼손한 중대 범죄임을 고려할 때 국민의 신뢰를 위해서라도 검찰에 출석해 사안의 진상을 정확히 규명하는 데 협조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