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이준석 “한동훈, 메가서울·경기분도 하려면 서울 주민투표 해야”

중앙일보

입력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국민의힘의 '서울 확장정책'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국민의힘의 '서울 확장정책'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는 5일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서울 인접 도시의 서울 편입과 경기를 남북으로 나누는 분도를 병행 추진하는 것에 대해 “한 위원장이 만약 진지하게 경기도 기초자치단체의 서울 편임을 주장하는 것이라면 선결 조건으로 서울 주민의 의사를 묻는 주민투표를 실시할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개혁신당은 서울의 확장정책, 소위 메가 서울 정책에 대해서 어떤 경우에도 서울시민의 동의 절차 없이는 추진해서는 안 된다는 입장”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개혁신당은 서울 확대 정책에 있어서 수혜자가 되는 지역의 의견 못지않게, 서울 확장으로 확장 지역의 인프라 비용을 부담해야 하는 서울 시민의 의견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서울의 확장이라는 것은 지금까지는 광역교통망 확충 등 국비 지원 비율이 높던 사업들이 서울시 자체 사업으로 변경되어 서울시민들의 세 부담이 늘어날 수밖에 없다는 이야기”라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이미 한 위원장의 메가 서울·경기 북도 분도 동시 추진 입장으로 정책 자체가 모순점에 도달한 지금, 실제로 혜택을 보는 지역의 경기도민들의 표심만을 노리고 여당이 무책임하게 일을 추진하는 것은 매우 부적절”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서울시민에 대한 주민투표 실시 의사가 없다면, 이번 메가 서울·경기 북도 분도 동시 추진 발상은 그저 가는 동네마다 그 지역에서 듣고 싶어하는 말만 해주는 팔도사나이식 정치의 사례일 뿐”이라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