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애 낳으면 1억, 셋 낳으면 집도 준다…부영 '파격 출산 복지'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부영그룹이 자녀를 출산한 직원에게 자녀 1인당 억원을 지급한다. 또 자녀 세 명을 출산한 직원에게는 국민주택 규모의 영구임대주택을 제공한다는 방안도 제시했다.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은 5일 서울 중구 본서에서 열린 '2024년 시무식'에서 획기적인 출산장려제도 도입을 발표했다. 이 자리에선 2021년 이후 출산한 직원 자녀 70명에게 출산장려금 1억원씩, 총 70억원이 지급됐다.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 사진 부영그룹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 사진 부영그룹

이 회장은 "대한민국은 현재의 출산율로 저출산 문제가 지속된다면 20년 후 경제생산인구수 감소와 국가안전보장과 질서 유지를 위한 국방 인력 부족 등 국가 존립의 위기를 겪게 될 것"이라며 "저출산 문제해결을 위해 기업이 할 수 있는 노력들을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그는 또 저출산의 배경에 대해 자녀 양육에 대한 경제적 부담과 일과 가정생활 병립의 어려움 등을 꼽으면서 "직접적인 도움이 되고자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이 회장은 1억원 지급과 더불어 세 자녀 이상 출산한 직원에게 주택 제공도 약속했다. 그는 "셋째까지 출산한 임직원 가정에는 국가로부터 토지가 제공된다면 임차인의 조세부담이 없고 유지보수 책임이 없는 국민주택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올해 1월 3일 아이를 출산한 부영그룹 손정현 주임은 "아이를 낳고 기른다는 게 경제적으로 얼마나 어려운지 출산 전후로 걱정이 많았는데 파격적인 지원 덕분에 앞으로 둘째도 계획할 수 있게 됐다"며 감사를 표했다.

한편 이 회장은 저출산 문제 해결을 위해 '출산장려금 기부 면세 제도' 방안도 제안했다. 출산장려금을 면세 대상으로 지정해, 기부자에게 소득공제를 해주자는 것이다. 이 회장은 "이런 제도가 뒷받침 된다면 정부 외에도 개인이나 기업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저출산 위기를 극복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