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필름제조 공장서 큰 불… 1시간 46분만 진화

중앙일보

입력

5일 오전 6시 56분께 경기도 화성시 양감면 소재 필름 제조 공장에서 큰 불이 나 1시간 46분 만에 꺼졌다.

불이 난 공장은 2층짜리 샌드위치패널 구조로 연면적 273㎡ 규모다. 현재까지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화성시 양감면 공장 화재. 사진 경기도소방재난본부

화성시 양감면 공장 화재. 사진 경기도소방재난본부

신고를 받은 소방 당국은 지휘차 등 46대와 소방대원 130명을 투입해 진화에 나섰다.

당국은 이날 오전 7시 11분께 대응1단계(3∼7개 소방서에서 31∼50대의 장비를 동원하는 경보령)를 발령한 데 이어 이날 7시 26분 대응단계를 2단계(8∼14개 소방서에서 51∼80대의 장비를 동원하는 경보령)로 상향했다.

이후 큰 불길을 잡은 소방은 대응 단계를 하향했으며, 이날 오전 8시 42분 완전히 진화했다.

화성시 양감면 공장 화재. 사진 경기도소방재난본부

화성시 양감면 공장 화재. 사진 경기도소방재난본부

소방당국은 인근 폐기물업체 직원 6명을 대피시켰으며, 인근 하천으로의 오염수 유출 방지를 지시했다.

이에 당국은 오염수 방재둑을 삼중으로 설치하고 굴착기를 활용해 오염수가 하천으로 유입되는 되는 것을 차단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