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응천·이원욱, 이준석과 손 잡나…제3지대 중텐트부터 '삐걱'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와 비이재명계 인사들이 손을 잡고 4일 ‘새로운미래’를 창당했다. 하지만 창당의 한 축이었던 신당 ‘미래대연합’의 김종민·이원욱·조응천 의원 중 두 명(이원욱·조응천)이 합류를 거부하면서 제3지대의 통합이 삐걱대는 모양새다.

조응천, 김종민, 이원욱 의원이 지난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탈당 기자회견을 마친 뒤 회견장을 나서고 있다. 뉴스1

조응천, 김종민, 이원욱 의원이 지난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탈당 기자회견을 마친 뒤 회견장을 나서고 있다. 뉴스1

이원욱·조응천 의원은 이날 새로운미래 공동 창당대회가 진행되던 도중 입장문을 내고 “창당에 참여하는 것은 영혼 없이 몸만 얻어 주는 일”이라며 “통합의 원칙인 수평적 통합과 열린 통합이 지켜지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이어 “우리가 ‘묻지마 통합’을 위해 몸을 던지는 건 이율배반적이고 불협화음만 낳을 뿐”이라고 덧붙였다.

당초 두 의원은 이 전 대표, 김 의원 등과 함께 공동 창당의 핵심으로 거론됐다. 이 때문에 야권에서는 “제3지대가 빅텐트를 치기도 전에 중(中)텐트 단계부터 비틀거리고 있다”는 반응이 나왔다. 이 전 대표도 “오전에도 두 의원과 통화를 했고, 함께 하는 것으로 알고 있었는데 뜻밖의 일”이라고 유감을 표했다.

양측의 불협화음은 예고된 일이었다. 창당의 주체는 이 전 대표가 이끄는 '새로운미래'와 현역 의원 3명이 포진한 '미래대연합' 이었다. 그런데 전날(3일) 새로운미래 이석현 공동창당준비위원장이 “내일 창당대회는 우리 측만 '새로운미래'라는 명칭으로 한다”고 밝히면서 공동 창당이 무산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이후 미래대연합 박원석 공동대표가 “사실이 아니다”라고 수습했지만, 내부에선 “양측의 이견 및 갈등의 골이 생각보다 깊다”(제3지대 관계자)는 뒷말이 나왔다.

새로운미래의 핵심 관계자는 “그간 정강·정책이나 창당 방향성, 통합 방식 등을 조율하는 과정에서 알게 모르게 갈등의 불씨가 쌓여 왔던 것 같다”고 말했다. 다른 인사는 “이번 창당 합류 거부로 비명계 모임인 ‘원칙과 상식’은 해산된 셈”이라고 말했다. 당초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발족했던 '원칙과 상식' 소속 현역 의원은 윤영찬 의원까지  모두 네 명이었다. 이 중 윤 의원은 지난 10일 탈당을 거부하고 민주당 잔류를 선언했다. 여기에 이날 김종민 의원은 이낙연 전 대표와 새로운미래 공동대표를 맡는 길을 택했고, 이 의원과 조 의원은 합류를 거부하면서 사실상 해체 수순을 밟았다.

일각에선 이 의원과 조 의원이 이준석 대표가 이끄는 ‘개혁신당’과 접점을 넓히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야권 관계자는 “박근혜 정부 공직기강비서관을 지낸 조 의원은 이 대표와도 가까운 사이로 안다”며 “이 대표에게 부정적이던 이 의원도 최근 기류가 다소 달라진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두 의원은 입장문에서 “공화 시민과 청년들이 주체로서 우뚝 서는 정당을 완성하겠다”고 강조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