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술자리 맥주병 폭행’ 전 야구선수 정수근 불구속 기소

중앙일보

입력

전직 프로야구 선수 정수근(47)씨. 중앙포토

전직 프로야구 선수 정수근(47)씨. 중앙포토

함께 술 마시던 남성의 머리를 병으로 내리쳐 상해를 입힌 혐의로 전직 야구선수 정수근(47)씨가 재판에 넘겨졌다.

2일 의정부지검 남양주지청 형사1부(유정현 부장검사)는 특수상해 혐의로 정씨를 불구속기소 했다고 밝혔다.

정씨는 지난해 12월 21일 오후 유흥주점에서 함께 술 마시던 지인 A씨의 머리를 병으로 내리쳐 상해를 입힌 혐의다.

정씨는 혐의를 인정하고 있으며 A씨에게 사과 내용이 담긴 메시지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건과 별도로 정씨는 지난달 20일 오전 5시께 자택에서 술에 취해 아내의 이마를 골프채로 친 혐의(특수폭행)로도 입건돼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