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바이오] ‘가미귀비탕’ 복용 후 인지장애 개선 효과 확인…SCIE급 국제학술지에 게재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03면

강동경희대학교병원 뇌신경센터 한방내과

강동경희대학교병원  뇌신경센터 한방내과  박정미 교수

강동경희대학교병원 뇌신경센터 한방내과 박정미 교수

평균 수명이 증가하면서 인지장애 환자도 증가하고 있다. 치매 진행을 늦추는 치료제들이 개발되고 있지만 근본적으로 치료할 수 있는 약물은 없다. 따라서 조기 예방과 치료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강동경희대학교병원 뇌신경센터 한방내과에 인지장애로 내원한 환자들의 의무기록을 통한 후향적 차트 리뷰 연구가 지난 1월 15일 SCIE급 국제학술지 ‘Heliyon’에 게재됐다. 이 연구는 주관적 인지저하, 경도인지장애, 알츠하이머형 치매, 혈관성 치매를 진단 받은 인지장애 환자를 대상으로, 90일 이상 가미귀비탕을 복용하고, 복용 전후로 한국판 간이정신상태 검사(MMSE-K)를 실시한 환자 31명이 포함됐다.

복용 3개월 및 9개월 후 MMSE-K 총점이 유의하게 개선됐다. 하위 항목별로 살펴보면 지남력 항목은 3개월 시점에서, 주의 집중력 및 계산 항목은 시간에 따라 유의한 증가를 보였다. 혈관성 치매군에선 가미귀비탕 복용 기간에 따라 MMSE-K 총점의 증가를 보였을 뿐 아니라 9개월 후 유의한 증가도 관찰됐다. 또한 우울 정도를 보여주는 S-GDS 점수는 가미귀비탕 복용 후 모든 시점에서 유의하게 호전됐다.

다만 이 연구는 표본 수가 적어 인지장애 하위 분류 군내 비교 시 검정력이 낮아 유의한 결과가 관찰되지 않았고, 인지기능 평가도구로 사용된 MMSE-K가 민감도가 낮으며 천장효과가 있다는 단점이 있어 추가적인 연구가 필요하다. 그럼에도 실제 진료실에서 치료한 기록을 기반으로 인지장애에 대한 가미귀비탕의 인지 개선 효과를 확인했으며, 우울 증상 완화 목적으로도 적용될 수 있다는 가능성을 확인했다. 또 기존 연구와 달리 연속 복용기간이 길고, 시간 경과에 따른 경향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

연구에 사용된 가미귀비탕은 ‘불면, 불안, 신경과민 등’의 적응증으로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승인된 한약으로, 최근 인지 저하에 유효하다는 연구들이 보고됐다. 관련 연구로 이 연구팀이 진행하고 있는 가미귀비탕 무작위 대조연구가 있다. 이 연구는 만 55~90세의 기억상실형 경도인지장애 환자를 대상으로 인지기능 검사, 기능적 뇌 자기공명영상(fMRI) 등의 검사와 임상시험용 의약품을 제공한다.

문의는 강동경희대학교병원 뇌신경센터 한방내과(02-440-8557).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