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WP "美, 우크라 지원전략 전환 검토...영토탈환서 방어전으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미국 정부가 우크라이나 지원 전략의 목표를 ‘영토 탈환’에서 ‘방어전 지원’으로 전환할 계획이라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우크라이나 전쟁이 3년 차로 접어들며 장기적 소모전이 될 것으로 예상되자 이에 따른 전략 변화인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2월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를 방문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쪽)이 우크라이나 대통령 관저 계단을 내려오며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이야기하고 있다. UPI=연합뉴스

지난해 2월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를 방문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쪽)이 우크라이나 대통령 관저 계단을 내려오며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이야기하고 있다. UPI=연합뉴스

지난 26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는 정부 관계자들을 인용해 미 국무부가 이같은 방향으로 ‘우크라이나 지원 10년 계획’을 구상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한 고위 당국자에 따르면 미 정부는 일단 우크라이나가 전장에서 현 상태를 유지하도록 하는 것을 목표로 하되, 올해 말까지 전투력을 강화해 전장에서 다른 궤도에 오를 수 있게 한다는 계획이라고 한다.

미 국무부는 이런 새 전략을 올봄 발표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구체적으로는 ‘전투’ ‘전략 구축’ ‘복구’ ‘개혁’ 등 4단계로, 모든 지원은 현재 의회에 계류 중인 610억 달러(약 80조원) 규모의 우크라이나 지원안이 통과될 때를 전제로 한다.

우선 ‘전투’ 부문에서는 포탄·드론 지원과 함께 더 많은 방공 시스템을 구축할 필요가 있는 만큼 이를 중심으로 지원안이 짜일 것으로 보인다. ‘전략 구축’ 부문에서는 우크라이나 육·해·공에 대한 안보를 약속하고 방위 산업을 육성하는 내용이 담길 것으로 예상된다. 이 밖에 철강·농업 등 주요 산업 회복, 방공 강화 방안, 부패 근절 방안 등 사회 전 분야에 걸쳐 복구·개혁할 수 있는 방안도 폭넓게 담길 것이라는 게 WP의 보도다.

한 고위 당국자는 WP에 “미국이 뒷짐을 지고 있겠다는 의미가 아니다”며 “소도시 등에서 영토 수복 시도가 있을 것이며 미사일 발사 등도 이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미국의 전략 변화는 그간 우크라이나 측이 대대적인 지원을 받아 러시아가 점령한 동부·남부 지역을 수복하려고 했음에도, 뚜렷한 성과를 거두지 못한 데 따른 ‘수정’이란 분석이 나온다. 전방위 공격을 더는 지속할 수 없다는 데 의견이 모였다는 것이다.

우크라이나 역시 이런 현실을 받아들이는 분위기라고 WP는 설명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단순 방어가 계획이 아니다’고 말하고 있지만, 실제로는 미국의 지원이 예전 같지 않은 상황에서 전처럼 공세적으로 나서기 힘들다는 것을 알고 있다는 뜻이다.

우크라이나 내부 분위기도 어수선하다. 27일 로이터통신은 우크라이나 보안국(SBU)이 포탄 구매 계약과 관련해 약 15억 흐리우냐(약 535억원)를 횡령한 혐의로 전현직 국방부 고위 관리 등 5명에게 입건을 고지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미국의 전략 변경에 대해 우려를 표하는 목소리도 있지만, 결국 전쟁을 끝내는 데는 ‘협상’이 필요할 것이라는 데 정부 고위 당국자들의 의견이 모이고 있다고 WP는 전했다.

한편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27일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린 제2차 세계대전 기념관 제막식에서 “많은 유럽 국가에서 ‘러시아 혐오’(Russophobia)가 국가 정책으로 추진된다”고 주장했다. “오늘날 러시아가 마주하고 있는 침략 상황은 1945년 나치즘이 패배했지만 근절되지는 않았다는 방증”이라면서다.

푸틴 대통령은 현재 우크라이나 정부를 나치 부역자들의 후예로 규정하고, 이를 우크라이나 침공의 명분 중 하나로 내세운 바 있다. 28일은 2차 대전 당시 소련군이 나치 독일군을 물리치고 레닌그라드(현 상트페테르부르크)를 해방한 날이다.

WP는 “푸틴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당선될 경우 우크라이나에 대한 지원을 철회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다”며 “종전을 위한 대화에 진지한 관심을 두지 않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