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최선희 외무상, 中 외교부 부부장 만나…“전술적 협동·공동 보조 강화”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7일 최선희 북한 외무상이 지난 26일 방북 중인 쑨웨이둥 중국 외교부 부부장(차관)을 만났다고 전했다. 뉴스1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7일 최선희 북한 외무상이 지난 26일 방북 중인 쑨웨이둥 중국 외교부 부부장(차관)을 만났다고 전했다. 뉴스1

최선희 북한 외무상이 지난 26일 방북 중인 쑨웨이둥(孫衛東) 중국 외교부 부부장을 만나 양국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27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담화에서 조중(북중)외교관계 설정 75돐이 되는 올해를 ‘조중친선의 해’로 뜻깊게 기념하며 공동의 핵심 이익을 수호하기 위한 전술적 협동과 공동 보조를 계속 강화할 입장들이 표명됐다”면서 “담화는 시종 동지적이며 친선적인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라고 전했다.

이 자리에는 박명호 외무성 부상과 왕야쥔(王亞軍) 주북 중국대사가 함께했다고 한다.

신문은 “회담에서 쌍방은 ‘조중친선의 해’ 운영과 관련한 문제들을 토의하고 각 분야에서 두 나라 사이의 친선적 교류와 실무적 협조를 확대발전 시켜나가기로 합의했다”면서 “동북아시아지역 정세를 비롯한 여러 지역 및 국제 문제들에서 두 나라 외교부문들 사이의 협력이 가지는 중요성을 재확인했다”라고 보도했다.

쑨 부부장을 단장으로 하는 중국 외교부 대표단은 지난 25일부터 북한을 방문하고 있다. 앞서 박 부상은 지난해 12월 베이징을 방문해 쑨 부부장과 회담하고 왕이 중국 외교부 부장을 예방한 바 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