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우파트너스, 충북 청년창업사관학교 입교생 모집

중앙일보

입력

모집공고

모집공고

충북권 첫 민간주도형 청년창업사관학교 운영사로 선정된 로우파트너스는 내달 5일까지 “2024년 창업성공패키지 충북 청년창업사관학교” 입교생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민간주도형 청년창업사관학교는 투자 재원과 사업화지원 역량을 갖춘 민간운영사가 우수한 청년창업자를 직접 선발하고, 교육·코칭 등 특화 프로그램부터 투자 연계를 통한 스케일업 기회까지 제공하는 사업이다.

입교 대상은 만 39세 이하, 창업 후 3년 이내 기업 대표자로 친환경모빌리티, 바이오·디지털 헬스케어, 고성능 반도체 등 다양한 분야의 창업기업을 모집하며, 수도권 소재 기업은 지원이 불가능했던 지난해와 달리 올해에는 지원 대상이 전국으로 확대됐다.

선발 인원은 총 30명으로 자격검토 및 서류심사와 발표심사 등을 거쳐 입교하게 되며, 사업화 지원금(최대 1억원 이내), 사무공간, 교육·코칭 등 창업 전 단계 패키지 지원과 함께 운영사인 로우파트너스에서 투자, 팁스(TIPS), 기술이전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충북 청년창업사관학교는 우리금융그룹 스타트업 협력 프로그램인 ‘디노랩(DinnoLab)’ 프로그램과 연계하여 졸업 이후에도 참여 입교생의 지속적인 성장을 지원할 계획이다.

‘디노랩(DinnoLab)’은 디지털 이노베이션 랩(Digital innovation Lab)의 약어로, 투자유치, 글로벌 진출, 채용지원 등 우리금융그룹이 스타트업의 성장지원과 상호협력을 도모하는 벤처 창업보육 프로그램이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충북지역본부 관계자는 “전국의 우수 창업기업들의 아이디어를 기술로, 기술을 훌륭한 제품으로, 그리고 판로개척과 자금조달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중진공의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과 연계하여 지원할 계획이다”라고 했다.

황태형 로우파트너스 대표는 “청년창업사관학교를 통해 우수한 청년 창업자들을 발굴하고, 우리의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과 네트워크를 활용하여 창업의 성공률을 높이고, 글로벌 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스타트업을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