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30대 래퍼 "마약 자수한 래퍼가 나, 좋더라"…파장 일자 "장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사진 뉴챔프 인스타그램

사진 뉴챔프 인스타그램

래퍼 뉴챔프(37·정현철)가 마약 투약 사실을 자수한 래퍼가 본인이라고 주장했다가 논란이 되자 "장난이었다"며 사과했다.

앞서 서울 용산경찰서에 따르면 30대 래퍼 A씨는 지난 19일 오전 8시 40분쯤 용산구 서울지방보훈청 인근에서 근무 중인 경찰관에게 다가가 마약한 것을 자수하려 한다고 말해 경찰이 입건 전 조사(내사)를 했다.

해당 사실이 언론을 통해 보도되자 뉴챔프는 같은 날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관련 기사에 "신곡을 내놓고 마약도 안 하는 XXX라고 해서 자수했다. 좋긴 하더라"라는 댓글을 달았다.

이 댓글이 온라인상에서 공유되며 논란이 일자 뉴챔프는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난으로 단 댓글이 이렇게 파장을 나을 줄 모른 제가 너무 한심하고 통탄스럽다"며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그는 "본인은 마약을 하지 않았다"며 "주변에 피해자와 불쾌한 심경을 느끼신 모든 분께 고개 숙여 죄송하다"고 말했다.

뉴챔프는 2013년 데뷔한 래퍼로, 2014년 방송된 Mnet '쇼 미 더 머니3' 등을 통해 얼굴을 알렸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