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제퇴장' 강성희 "영상 봐라, 손 잠깐 잡아…대통령실 거짓말"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진보당 강성희 의원이 18일 전주시 한국소리문화의전당 모악당에서 열린 전북특별자치도 출범식에서 윤석열 대통령에게 소리치다 대통령실 경호관들에게 강제 퇴장당하고 있다. 연합뉴스

진보당 강성희 의원이 18일 전주시 한국소리문화의전당 모악당에서 열린 전북특별자치도 출범식에서 윤석열 대통령에게 소리치다 대통령실 경호관들에게 강제 퇴장당하고 있다. 연합뉴스

18일 윤석열 대통령 참석 행사에서 퇴장당한  강성희 진보당 의원이 당시 상황에 대해 집적 밝혔다. 그는 "대통령의 사과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강 의원은 19일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대통령과 제가 손을 잡은 것은 잠깐에 불과했고, 이미 손을 놓은 상황이었다”고 말했다. 자신이 경호상 위해 행위를 해서 퇴장조치했다는 대통령실의 주장을 부인한 것이다. 그는 "'손을 잡아 힘을 줬다', '내 쪽으로 대통령을 끌어당겼다' 이런 얘기들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진로를 방해했다는 것도 영상에 보면 대통령이 자기 갈 길을 그냥 잘 간다”며 "온 국민이 영상으로 확인할수 있는데 대통령실에서 자꾸 이런 거짓말을 하는 이유가 뭔지 그게 더 궁금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꾸 거짓말을 하다니  '바이든 날리면 2탄'을 만들고 싶은 건가"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강 의원은 끌려나가면서까지 소리를 지른 건 부적절했다는 일부 지적에 대해선 "대통령은 그저 제 말을 듣지도 않고 그냥 떠나가는 상황이어서 어쩔 수 없이 그런 상황이 연출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아울러 "윤석열 대통령의 사과와 경호처의 문책도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 사건은 국회의원 한 사람의 문제가 아니라 대통령이 국민을 어떻게 바라보고 있느냐에 대한 문제"라면서다.

한편 김부겸 전 총리는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대통령 경호는 엄중한 것"이라며 "특히 최근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피습 사태 등으로 봐서 강 의원이 예의에 어긋난 측면이 분명히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신원이 확인되는 국회의원을 경호원들이 입을 막고 끌고 나가는 건 과잉경호"라며 "빨리 대통령실이 사과하고 재발방지를약속해야 한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