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증시, 애플 등 기술주 반등에 나스닥 1.35%↑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뉴욕 월스트리트. 로이터=연합뉴스

뉴욕 월스트리트.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뉴욕증시 3대 지수가 18일(현지시간) 애플을 비롯한 기술주의 반등에 힘입어 일제히 상승 마감했다. 특히 반도체 지수는 3%를 넘는 급등세를 기록하며 상승장을 주도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날 대비 201.94포인트(0.54%) 상승한 3만 7468.61을 기록했다. 대형주 중심의 S&P500지수는 41.73포인트(0.88%) 오른 4780.94,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200.03포인트(1.35%) 급등한 1만 5055.65에 거래를 마쳤다. 필라델피아 반도체 지수는 전장보다 136.57포인트(3.36%) 급등한 4206.52를 기록하며 마감했다.

장 초반부터 2% 이상 상승한 애플은 3.26% 오르며 188.63달러에 마감했다. 투자은행 뱅크오브아메리카(BoA)가 애플이 올해 큰 폭으로 성장할 것이라며 투자 의견을 ‘중립’에서 ‘매수’로 상향 조정한 게 영향을 미쳤다. BoA는 향후 12개월 애플의 목표 주가를 주당 225달러로 상향했다.

대만 TSMC는 4분기 실적 호조를 보이면서 9.79% 급등했다. TSMC는 18일 작년 4분기(10~12월) 연결기준 순이익 2387억 대만달러(약 10조1000억원)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년 동기(2959억 대만달러) 대비 19.3% 감소한 수치다. 하지만 전 분기 대비로는 13.1% 증가했다. 고부가가치를 창출하는 3나노(㎚·10억분의 1m) 매출이 전 분기 대비 2배 이상 늘어난 점이 투자심리에 영향을 미쳤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