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김건희 디올백 논란에 한동훈 "국민들 걱정할 부분 있다고 저도 생각"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8일 김건희 여사의 '디올백 수수 논란'에 대해 "그 문제는 기본적으로 처음부터 계획된 게 맞다"면서도 "그렇지만 전후 과정에서 분명히 아쉬운 점이 있고 국민들께서 걱정하실만한 부분이 있었다고 저도 생각한다"고 18일 밝혔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8일 오후 저출생 관련 공약인 '일·가족 모두행복'이 담긴 국민택배를 들고 서울 강남구 휴레이포지티브로 들어가고 있다. 뉴스1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8일 오후 저출생 관련 공약인 '일·가족 모두행복'이 담긴 국민택배를 들고 서울 강남구 휴레이포지티브로 들어가고 있다. 뉴스1

한 위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휴레이포지티브에서 '일·가족 모두행복' 총선 1호 공약을 발표한 뒤 해당 논란에 대한 질문에 답했다. 그는 국민 우려를 인지하고 있다면서 "그렇기 때문에 제2부속실과 특별감찰관에 대한 검토 문제를 전향적으로 말씀드렸던 것"이라고 말했다.

총선을 앞두고 '김건희 리스크'에 대한 당 안팎의 공개 발언이 잇따르는 것에 대해서는 "국민의힘은 다양한 생각을 가진 사람들이 다양한 생각을 자유롭게 말할 수 있는 정당이고 또 그럴 때 강해지고 유능해지는 정당"이라고 답했다.

최근 김경율 비상대책위원은 18일 국회에서 취재진과 만나 "사실관계를 말씀하고 사과해야 한다"며 "국민들이 요구하는 기대치가 있는데 우리는 이를 충족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디올백은 함정이긴 하지만 부적절했다. 본인이 받은 것 아닌가"라며 "본인이 직접 사과하는 것이 제일 깔끔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한편 한 위원장은 강성희 진보당 의원이 대통령실 행사에서 끌려나가 논란을 빚은 것에 대해 "그 내용에 대해 자세히 보진 못했다"며 "여기서 말씀드릴 문제는 아닌 것 같다"고 즉답을 피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