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이선균 수사 발단, 유흥업소 실장 아니었다…배우 출신 그녀가 제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선균을 협박한 배우 출신 20대 여성. 뉴스1

이선균을 협박한 배우 출신 20대 여성. 뉴스1

배우 고(故) 이선균씨와 관련한 최초 경찰 수사는 유흥업소 실장이 아닌 배우 출신 협박범의 제보로 시작된 것으로 드러났다.

18일 법조계 등에 따르면 인천경찰청 마약범죄수사계는 지난해 9월 10일 유흥업소 종업원의 전 남자친구로부터 "업소 실장인 A씨(30·여)가 전 여자친구한테 필로폰을 주사했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입건 전 조사(내사)에 착수했다.

이때만 해도 경찰은 배우 이씨가 연관된 사건이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고 한다. 제보자도 이씨의 마약 투약 의혹에 대해서는 전혀 알지 못했다. 경찰이 이씨의 마약 의혹 제보를 처음 받은 시점은 이로부터 한 달 뒤인 지난해 10월 10일쯤이다.

전직 배우인 B씨(29·여)는 인천경찰청 마약범죄수사계 사무실을 직접 찾아 A씨의 머리카락을 마약 투약의 증거물로 제공했다. 휴대전화 녹취 등을 토대로 이씨의 마약 투약 의혹도 함께 제보했다. 애초 이씨의 마약 의혹을 처음 경찰에 진술한 인물은 A씨라고 알려졌었다.

사기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은 전력이 있는 B씨는 마약 투약 전과 6범인 A씨와 교도소에서 알게 됐다. 이후 A씨의 아파트 윗집에 살면서 친하게 지냈지만 관계가 틀어지자 경찰에 신고한 것이다. 이씨에게 5000만원을 뜯은 협박범이 B씨라는 점도 나중에 드러났다. 그는 지난달 말 공갈 혐의로 경찰에 구속됐다.

또 경찰은 내사 단계에서 이씨의 혐의가 유출됐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이다. A씨는 지난해 10월 18일 경찰에 체포됐고, 이씨는 앞선 10월 14일에 이미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형사 입건됐다면서다. 이씨 관련 첫 보도가 나온 시점은 10월 23일이다.

인천경찰청이 이번 마약 사건으로 수사하거나 내사한 10명 가운데 A씨 등 6명의 조사는 사실상 마무리됐다. 최근 숨진 배우 이씨의 수사는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될 예정이며 가수 지드래곤(36·본명 권지용)은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A씨 등 나머지 4명은 수사가 끝나 검찰에 송치됐고 이들 중 2명은 재판에 넘겨졌다.

경찰은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나머지 입건자 1명의 수사도 조만간 마무리하고, 내사자 3명을 수사 대상으로 전환할지는 계속 검토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