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러 "민감 분야 포함 모든 관계 발전"…북 "새 전성기 열자"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왼쪽)이 16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그렘린궁에서 최선희 북한 외무상을 만난 모습. AP=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왼쪽)이 16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그렘린궁에서 최선희 북한 외무상을 만난 모습. AP=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민감한 분야'를 포함한 모든 분야에서 북한과 관계를 발전시키고자 한다고 크렘린궁이 17일(현지시간) 밝혔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푸틴 대통령과 최선희 북한 외무상의 전날 면담 내용을 언급했다.

페스코프 대변인은 "대체로 양자관계, 한반도 상황에 관해 대화했으며 가장 시급한 국제 문제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며 "주로 양자 관계 발전에 초점을 맞췄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북한이 우리의 매우 중요한 파트너라고 반복해서 말했고 기꺼이 다시 반복할 것"이라며 "우리는 민감한 분야를 포함한 모든 분야에서 관계를 더욱 발전시키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北 "북-러 친선관계 새로운 전성기 열어가자" 

북한도 이날 최 외무상의 푸틴 대통령 예방 소식을 전하며 양측이 북러관계의 '새로운 전성기'를 열어가자는 입장을 재확인했다고 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조로(북러) 친선관계의 새로운 전성기를 열어 전반적인 쌍무관계의 역동적인 발전을 추동하며 지역과 세계의 평화와 안정보장을 위한 공동 보조와 호상협동을 긴밀히 해나가려는 쌍방의 입장이 재확인됐다"고 보도했다.

또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따뜻한 인사'를 푸틴 대통령에게 전달하고, 푸틴 대통령도 '새해 인사'를 김 위원장에게 전해달라고 부탁하는 등 면담이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진행됐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전날 낮 북러 외무장관회담에 대해서는 "조선반도와 동북아시아 지역정세를 비롯한 여러 지역 및 국제문제들에서 공동행동을 적극화하기 위한 심도있는 의견교환을 진행하고 견해 일치를 보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2023년 9월 진행된 조로수뇌상봉에서 이룩된 합의들에 기초해 조로친선관계를 보다 높은 단계로 승화발전시켜 나가며 (중략) 올해 경제, 문화 등 각 분야 쌍무교류와 협력사업을 적극 추진해나가자"고 덧붙였다.

최 외무상은 전날 낮에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 회담했다. 저녁에는 크렘린궁을 방문해 푸틴 대통령에게 회담 내용을 브리핑했다.

이 자리에서 푸틴 대통령의 북한 방문 일정이 논의됐을 것으로 추정된다. 하지만 이날 러시아와 북한 측 모두 이와 관련해 언급하지 않았다.

한편 지난 14일 모스크바에 도착한 최 외무상의 방러 일정은 이날 마무리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