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늙어가는 한국’ 70대 이상 인구, 20대 첫 추월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10면

대한민국 70대 이상 인구가 사상 처음 20대를 앞질렀다. 전체 인구는 4년 연속 줄었다.

행정안전부는 10일 2023년 말 기준 주민등록 인구통계를 발표했다. 인구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대한민국 주민등록 인구는 5132만5329명이다. 전년 말보다 11만3709명(-0.22%) 줄었다. 행안부 측은 “2020년 사상 처음 인구가 감소한 이래 4년 연속 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남성은 2556만5736명(-7만1215명)으로 5년 연속, 여성은 2575만9593명(-4만2494명)으로 3년 연속 각각 감소했다.

정근영 디자이너

정근영 디자이너

인구가 감소하는 것은 출생자보다 사망자가 많은 ‘자연적 요인’ 때문이다. 지난해 출생자는 23만5039명, 사망자는 35만3920명이다.

김주원 기자

김주원 기자

고령화는 더 빨라지고 있다. 주민등록 인구통계 집계 이래 처음으로 70대 이상(631만9402명)이 20대(619만7486명) 인구를 추월했다. 국민 평균 연령도 2022년 44.2세에서 지난해에는 44.8세로 1년 사이 0.6세가 늘었다.

김주원 기자

김주원 기자

이와 함께 17개 광역시·도 중 전남·경북·전북·강원·부산·충남·충북·경남 등 8곳은 초고령사회에 진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제연합(UN)은 65세 인구 비율이 20% 이상이면 초고령사회로 분류한다. 특히 ‘노인만 있는 시골’ 현상이 두드러졌다. 전국의 군(郡) 단위 기초자치단체 82곳 중 77곳(93.9%)은 초고령사회로 파악됐다.

수도권(50.69%)과 비수도권(49.31%) 간 인구 격차는 사상 최대인 70만3201명으로 벌어졌다. 수도권 인구가 비수도권을 넘어선 건 2019년부터다.

한편, 1인 가구는 대세가 됐다. 전국 2391만4851가구 중 1인 가구는 993만5600가구로 전체 41.55%를 차지했다. 반면 4인 이상은 17.07%에 그쳤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