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영입 변호사가 만든 커뮤니티, 여혐 글 '부실 관리' 논란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과 윤재옥 원내대표가 지난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학교폭력 전문 변호사인 박상수 변호사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과 윤재옥 원내대표가 지난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학교폭력 전문 변호사인 박상수 변호사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회의 총선 인재로 영입된 박상수 변호사가 과거 개설한 커뮤니티에 여성 혐오 게시물과 원색적 글들이 지속적으로 올라오고 있어 관리 부실 논란이 제기되고 있다.

9일 정치권에 따르면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 수험생 및 재학생 약 2만명이 가입해 있는 커뮤니티 ‘로이너스’에는 극단적인 여성 혐오 발언과 동료 변호사에 대한 인신 공격성 발언이 다수 게재돼왔다. “30살 전에 결혼 못하고 아기 안 낳으면 남녀불문 아오지 탄광으로 보내야 한다”거나 “이쁜 여자는 페미니즘을 하지 않는다”는 등의 내용이다.

이 커뮤니티에는 지난 2018년 서지현 전 검사의 폭로를 두고도 “여자=잠재적 성매도충” “여자는 잠재적 영아 살인범”등 극단적 여성혐오 발언을 담은 게시물이 올라와 한 차례 논란이 됐다.

온라인 법률상담 플랫폼 ‘로톡’과 변호사협회의 갈등 국면에서도 로톡 가입 변호사들을 “매변노”“토착왜구”라고 비난하거나 “로톡 변호사들 전부 죽여버리겠다”거나 “로톡 변호사는 아프간 파병보내자” 는 등 원색적인 글이 올라와 공분이 인 바 있다.

2011년 개설된 로이너스 회원가입 창에는 박 변호사가 개인정보 보호 책임자 및 운영자로 소개돼 있다. 박 변호사는 게시물 내용 관리를 하지 못한 게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커뮤니티 내 게시물을 무단으로 삭제할 경우 역으로 운영진들이 고소·고발을 당할 수 있다”며 “자동화 시스템을 도입해 회원 신고가 누적되면 접근을 차단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고 경향신문에 해명했다.

그러면서 “작년 상반기에는 로이너스 운영진 직을 내려놨다”며 “표현의 자유가 허용되는 공간에서 운영진이 할 수 있는 최대한의 역할을 했다”고 설명했다.

지난 8일 국민의힘 인재로 영입된 박 변호사는 학교폭력 전문가로, 대한변호사협회 부협회장과 학교폭력피해자가족협의회 자문 변호사, 법조윤리협의회 사무총장 등을 역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