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비곗덩어리 삼겹살' 막는다…'비계 1㎝ 이하' 매뉴얼 뿌린 정부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해 6월 농림축산식품부는 비곗덩어리 삼겹살에 대한 소비자 불만에 '삼겹살 품질관리 매뉴얼'을 제작, 축산업계에 배포했다. 사진 농식품부 보도자료

지난해 6월 농림축산식품부는 비곗덩어리 삼겹살에 대한 소비자 불만에 '삼겹살 품질관리 매뉴얼'을 제작, 축산업계에 배포했다. 사진 농식품부 보도자료

최근 고향사랑기부제 답례품을 계기로 비곗덩어리 삼겹살이 논란이 된 가운데 농림축산식품부가 ‘삼겹살 품질관리 매뉴얼’을 재차 배포하고 나섰다.

9일 농림축산식품부는 비곗덩어리 삼겹살의 유통을 막기 위해 육가공협회와 대형마트 등 축산업 관계자들에 ‘삼겹살 품질관리 매뉴얼’을 다시 배포했다고 밝혔다.

이같은 조치는 최근 고향사랑기부제를 통해 인천 미추홀구에 기부한 한 시민이 답례품으로 비계만 잔뜩 달린 삼겹살을 받아 온라인에서 ‘비계 삼겹살’에 대한 불만이 비등한 가운데 나왔다.

해당 매뉴얼은 지난해 3월 3일 일부 유통업체가 일명 ‘삼겹살데이’ 할인 행사를 하며 비계가 대부분인 고기를 내놓자 농식품부가 지난 6월 마련한 것으로, 이번이 2차 배포다.

매뉴얼에는 도매용 원물 삼겹살과 소매용 소포장 삼겹살의 가공 단계와 정형 방법 등이 담겼다. 특히 부위별 과지방 제거 요령도 사진과 함께 소개됐다.

대형마트 등에서 판매하는 소포장 삼겹살의 경우 삼겹살은 1㎝ 이하, 오겹살은 1.5㎝ 이하로 지방을 제거할 것을 권장했다. 또 과지방 부위는 폐기를 검토하라며 참고사진을 게재했다.

지난해 3월 농림축산식품부는 품질 관리를 위해 매뉴얼을 보급하는 한편 소비자를 위해 지방 함량 표시 권고 기준을 마련할 수 있는지 검토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