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중고거래 나갔다 납치 당했다…흉기·청테이프 든 그놈은 전남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중고품 거래로 헤어진 연인을 유인하고 목 졸라 기절시켜 차량에 감금한 30대가 검찰에 넘겨졌다. 경기 구리경찰서는 특수감금치상 혐의로 30대 A씨를 구속 송치했다고 8일 밝혔다.

뉴스1

뉴스1

A씨는 지난해 12월 24일 오전 10시 30분께 구리시 수택동의 한 주차장에서 옛 연인인 20대 여성 B씨의 목을 졸라 기절시키고 차량에 감금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B씨가 중고 거래 플랫폼에 올린 상품 판매 글에 구매 의사를 밝히며 접근했다. 중고 거래 플랫폼의 특성 상 B씨는 거래 상대가 옛 연인인지 알지 못했다.

거래를 위해 B씨가 주차장에 내려오자 갑자기 나타나 피해자의 목을 졸라 기절시킨 뒤 차량에 감금한 것으로 전해졌다. B씨가 깨어나자 흉기로 찌를 듯이 위협하기도 한 것으로 경찰은 파악했다. 이 과정에서 A씨는 자신의 손을 다쳤다.

사건 발생 다음 날 B씨가 112신고를 해 경찰은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A씨는 강원 원주에 렌터카를 반납하러 갔다가 붙잡혔다. 차량 안에서는 흉기와 청테이프가 발견됐다. A씨는 B씨와 헤어진 것에 앙심을 품고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씨가 범행 전 렌터카를 빌린 점, 차 안에서 흉기와 청 테이프가 발견된 점을 비춰 계획범죄로 판단했다.

A씨는 "캠핑을 가려 했기 때문에 흉기와 청테이프가 있는 것"이라는 취지로 진술했다. A씨와 B씨는 합의했지만, 경찰은 사건의 중대성을 고려해 신고 직후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고 법원으로부터 영장을 발부받았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