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이재명 ‘헬기 이송’ 논란 계속…한동훈은 10일 1박2일 부산행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08면

7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입원 중인 서울대병원 앞에 경찰이 배치돼 있다. [연합뉴스]

7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입원 중인 서울대병원 앞에 경찰이 배치돼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피습 사건이 ‘헬기 이송 특혜’와 ‘지역의료 비하’ 논란으로 번지고 있다.

민주당은 줄곧 ‘이 대표 서울 이송’의 주요 이유로 “이 대표의 위중”을 강조해 왔다. 권칠승 수석대변인은 사건 당일인 지난 2일 기자회견에서 “자칫 대량 출혈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서울대병원 이송 후 신속하게 수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민주당 영입 인사인 강청희 전 대한의사협회 상근부회장도 “초기에 매우 위중한 상태에 놓였었다”(4일 브리핑)고 했다. 하지만 부산시의사회는 “상태가 아주 위중했다면 당연히 지역 상급종합병원인 부산대병원에서 수술받았어야 했다”고 반박했다. 부산대병원 권역외상센터는 외상외과·응급의학과 등 12개 과에 의사 42명, 간호사 157명이 배치된 국내 첫 독립형 외상센터로 2019년부터 5년 연속 보건복지부 평가 A등급을 받았다.

이에 김지호 민주당 대표실 정무조정부실장은 “환자가 주거지 인근인 서울에서 치료를 받을 수 있는지 부산대병원에 요청을 했고, 의료진이 전원(轉院) 의뢰서를 이송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요청이) 윤리적으로 비난받고 사과해야 할 일인지 묻고 싶다”고 반문했다.

그러나 이송 논란은 ‘헬기 이용 특혜’ 논란과 맞물려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헬기 이송은 내로남불 행태이고, 즉각적인 사과와 반성을 요구한다”(서울시의사회) 등 의료계 비판도 이어졌다. 또 민주당 지도부의 신중치 못한 발언은 ‘지역의료 비하’ 논란을 불렀다. “목은 민감한 부분이라 후유증을 고려해 (수술을) 잘하는 곳에서 해야 한다”(정청래 최고위원)는 발언이 대표적이다. 부산시의사회는 “의료기관을 서열화하고 지방과 수도권을 갈라치기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국민의힘 부산 의원들은 “지방 의료체계에 대한 불신에서 비롯된 수도권 우월주의”라며 사과를 촉구했고 민주당 부산시당은 “여당 측이 본질을 흐리면서 정치공격만 하고 있다”고 맞받았다.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는 8일 헬기 이송으로 부산대·서울대병원 업무를 방해했다며 이 대표와 측근들에 대해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할 예정이다.

이 대표의 당무 복귀는 늦어질 전망이다. 권혁기 정무기획실장은 “수술이 끝난 지 얼마 안 됐기 때문에 어느 시점에 퇴원해 당무에 복귀한다는 건 근거 없는 추정”이라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오는 10일 1박2일 일정으로 부산·경남(PK)을 찾는다. 취임 후 첫 PK 방문으로 당초 하루이던 일정을 1박2일로 늘려 청년 간담회와 현장 비대위 회의 등을 이어갈 예정이다. 촉발된 민주당에 대한 반감을 흡수하고 동시에 부산엑스포 유치 실패 등으로 실망한 PK 민심을 다독이겠다는 행보로 풀이된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수도권과 지역 격차 해소를 위한 일자리와 주거·교통 관련 메시지에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부산경찰청 수사본부는 이르면 10일 피습 사건 수사 결과 발표 때 피의자 김모(67)씨의 당적은 밝히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누설할 경우 3년 이하 징역·금고에 처하도록 한 정당법을 이유로 든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