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삼성화재배 AI와 함께하는 바둑 해설] 맥점의 재평가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경제 07면

〈32강전〉 ○ 김명훈 9단 ● 이야마 유타 9단

장면 2

장면 2

장면②=오랫동안 아름답다고 느낀 것들은 다시 봐도 아름답다. 백1의 맥점이 그렇다.

‘맥의 백과’에도 등장하는 이 급소 한방에 흑은 2로 웅크려야 한다. 그 다음 백3의 맥점은 더욱 근사하다. 귀의 백은 미생이지만(선공하면 패가 된다) 흑은 먼저 A로 이어야 한다. A로 이어주면 백의 목적은 100% 달성된다. 한데 AI는 백1, 3을 악수라고 명명한다. 그래프가 10% 떨어지고 1.1집 불리해졌다.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일까.

AI의 안목

AI의 안목

◆AI의 안목=AI는 백1을 최선의 한수로 지목한다. 흑2, 4로 수비할 때 5로 벌리면 좌변이 근사해진다. 이 그림은 오히려 백이 60%, 1집 우세가 된다. 새삼 허무해진다. 바둑책을 다시 써야 할까. 오랜 세월 아름답다고 느낀 맥점들을 아니라고 다시 평가한다는 게 힘들다.

실전진행

실전진행

◆실전진행=흑1로 두는 수가 있었다. 맥점에 맥점으로 대항하는 수. 물론 AI가 찾아낸 수법이다. 백2에 흑3으로 두자 4의 수비가 불가피해서 흑이 선수를 잡았다. 이 그림과 위의 그림을 비교해보면 분명 위쪽이 더 좋다. 실전은 흑A의 급소가 남았기 때문이다.

박치문 바둑칼럼니스트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