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희은·희경 모친상 "이렇게 가실 줄 몰랐는데…안녕 엄마"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해 10월 27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모두예술극장에서 열린 '2023 문화예술발전 유공 시상식'에서 가수 양희은과 배우 양희경의 어머니 윤순모씨가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으로부터 예술가의 장한 어버이상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해 10월 27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모두예술극장에서 열린 '2023 문화예술발전 유공 시상식'에서 가수 양희은과 배우 양희경의 어머니 윤순모씨가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으로부터 예술가의 장한 어버이상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가수 양희은과 배우 양희경의 어머니 윤순모씨가 4일 오전 별세했다.

양희은은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머니가) 오늘 새벽 0시 5분에 평화롭게 가셨다”고 전했다.

그는 “이렇게 가실 줄 몰랐는데”라며 “연말연시에 당신 자손들 두루두루 집에서 다 보셨다. 잘 잡숫고 일상을 변함없이 유지하시다가…”라고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다음 게시물에는 “더이상 엄마가 안계신 집, 울타리 없이 허전하기만 하다. 안녕!!! 엄마!!!”라고 썼다.

4일 가수 양희은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4일 가수 양희은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양희은은 이날 오전 자신이 진행하는 MBC 라디오 ‘여성시대 양희은, 김일중입니다’에 불가피하게 불참하고 빈소를 지키는 것으로 알려졌다.

고인은 지난해 10월 열린 2023 문화예술발전 유공 시상식에서 자녀를 훌륭한 예술가로 키운 이에게 주는 ‘예술가의 장한 어버이상’을 수상했다.

예술가의 장한 어버이상을 수상한 윤순모씨. 연합뉴스

예술가의 장한 어버이상을 수상한 윤순모씨. 연합뉴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