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관 비번 까먹어서…밧줄 타고 집 들어가려던 50대 추락사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광주 남부경찰서. 사진 연합뉴스TV 캡처

광주 남부경찰서. 사진 연합뉴스TV 캡처

현관 비밀번호를 잊어버린 50대 여성이 옥상에서 밧줄을 타고 집으로 들어가려다 추락해 숨졌다.

4일 광주 남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일 오후 9시 46분쯤 광주 동구 산수동 한 원룸 옥상에서 50대 여성 A씨가 지상으로 추락했다. A씨는 목격자 신고로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이튿날 숨졌다.

원룸 4층에 거주하는 A씨는 최근 현관 비밀번호를 변경했다가 기억이 나지 않자 옥상에서 밧줄을 타고 바로 아래층인 4층 집 창문으로 들어가려다 사고를 당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열쇠 수리공을 부르는 비용에 부담을 느껴 이러한 일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의 사망에 범죄 혐의점이 없다고 보고 사건을 내사 종결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