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렇게 무서운 미키마우스는 처음…기괴한 얼굴로 살인마 됐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영화 ‘미키스 마우스 트랩’ 예고편. 사진 유튜브 사이먼 필립스 액터 영상 캡처

영화 ‘미키스 마우스 트랩’ 예고편. 사진 유튜브 사이먼 필립스 액터 영상 캡처

월트디즈니 캐릭터 미키 마우스의 초기 버전에 대한 저작권이 만료되면서 이 캐릭터를 차용한 공포영화가 처음으로 공개됐다.

2일(현지시간) 미국의 영화자료 사이트 IMDB에 따르면 지난 1일 미키 마우스 캐릭터를 등장시킨 공포영화 ‘미키스 마우스 트랩’ 예고편이 공개됐다.

이 영화는 21세 생일날 늦은 밤까지 놀이공원 오락실에서 일하는 여주인공 앨릭스를 위해 친구들이 깜짝 파티를 준비하지만, 미키 마우스 가면을 쓴 살인마가 나타나 그들을 상대로 게임을 하는 내용이다.

예고편 영상 속에는 미키 마우스가 맨 처음 등장한 무성 애니메이션 ‘증기선 윌리’(1928년)의 장면들이 삽입됐으며, 살인마가 쓴 가면은 미키 마우스의 원래 얼굴과 달리 기괴하게 비틀린 형상으로 등장한다.

이 영화의 제작진은 보도자료에서 “‘증기선 윌리’의 미키 마우스가 사람들을 죽이는 말도 안 되는 이야기”라며 “우리는 미키 마우스를 갖고 재미있게 즐기고 싶었다”고 밝혔다.

영화 개봉일은 아직 확정하지 않았지만, 오는 3월 개봉을 예정이다.

미키마우스가 살인마로 등장하는 영화가 나올 수 있었던 건 디즈니가 갖고 있던 ‘증기선 윌리’의 저작권이 올해 1월 1일부로 만료돼 누구나 자유롭게 이 작품을 공유·재사용 및 각색할 수 있게 됐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증기선 윌리’에서 영감을 받았다고 제작 취지를 밝힌 공포 비디오 게임 ‘인페스테이션 88’도 1일 출시됐다.

다만 초기 작품 ‘증기선 윌리’ 이후 제작된 미키 마우스 캐릭터들은 여전히 디즈니에 저작권이 있어 이들 캐릭터를 잘못 사용했다가는 소송을 당할 수 있다고 외신들은 지적했다.

앞서 디즈니는 ‘증기선 윌리’ 저작권 만료를 앞두고 발표한 성명에서 “우리는 미키 마우스의 더 현대적인 버전들과 저작권이 남아 있는 다른 저작물에 대한 우리의 권리를 계속 보호할 것”이라며 “미키와 다른 상징적인 캐릭터들의 무단 사용으로 인한 소비자 혼란을 방지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