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NBA 중계화면에 잡힌 이부진…그 옆에 앉은 '훈남' 정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아들과 함께 미국 프로농구(NBA) 경기를 관람하는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사진 SPOTV 방송 캡처

아들과 함께 미국 프로농구(NBA) 경기를 관람하는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사진 SPOTV 방송 캡처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고등학생 아들과 함께 미국 프로농구(NBA) 경기를 관람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2일 국내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 사장과 아들 임모군이 NBA 경기를 관전하고 있다는 게시물이 올라왔다. 두 사람은 이날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 있는 크립토닷컴 아레나에서 열린 2023-2024시즌 NBA 정규리그 LA 클리퍼스 대 마이애미 히트의 경기를 봤다.

이들이 골대 근처 맨 앞줄에 앉아 있는 장면은 중계 화면에 여러 번 잡혔다. 이 사장은 흰색 목폴라에 상아색 겉옷을, 임군은 모자 달린 회색 후드티를 입은 모습이었다.

두 사람은 경기 도중 웃으며 대화를 나누는가 하면, 이 사장은 마이애미 히트의 뱀 아데바요 선수가 골을 넣는 장면을 휴대전화로 촬영했다. 임군은 누군가에게 음식을 건네받기도 했다.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아들과 함께 미국 프로농구(NBA) 경기를 보는 모습. 사진 SPOTV 방송 캡처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아들과 함께 미국 프로농구(NBA) 경기를 보는 모습. 사진 SPOTV 방송 캡처

이 사장 모자(母子)가 함께 찍힌 사진은 이전에도 화제가 됐다. 당시 이 사장은 응석을 부리는 어린 아들을 사랑스럽게 바라보고 있었다. 2015년 호텔신라 주주총회 당시 이 사장은 왼쪽 발목에 깁스를 한 채 등장했는데, 깁스에는 '엄마 사랑해, 쪽'이라는 글씨가 쓰여 있어 관심을 모았다.

'워킹맘'인 이 사장은 임군의 입학식과 졸업식, 발표회 등 학교 행사에도 빠짐없이 참석했다. 지난해 2월에는 서울 강남구 대치동의 한 사립중학교에서 졸업하는 아들의 기념사진을 찍어주기도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