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출발선에 선 자동차 업계, 4000만원대 보급형 전기차 경주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경제 03면

2024 갑진년(甲辰年)에 국내·외 자동차 브랜드가 저렴한 전기차 출시를 예고하고 있다. 가격대가 겹치는 중·저가 전기차와 하이브리드 간 시장 경쟁도 눈여겨볼 지점으로 꼽힌다.

현대자동차는 2024년 상반기 경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캐스퍼의 전동화 모델인 캐스퍼 일렉트릭을 출시할 예정이다. 리튬이온보다 저렴한 리튬인산철(LFP) 배터리를 사용해 단가를 낮추고 기아 레이 EV와 비슷한 수준의 전기 모터와 배터리 성능을 갖출 것으로 보인다. 레이 EV는 1회 충전으로 205㎞를 달릴 수 있다. 2023년 하반기 시장에 나온 기아 레이 EV는 2742대(11월 말 기준)가 팔리며 큰 관심을 받고 있다.

김주원

김주원

기아는 소형 전기차 라인업을 확 늘릴 계획이다. 이를 통해 대형 전기차 EV9의 부진을 털어내는 게 목표다. 출발점은 전기 SUV EV3이다. EV3은셀토스 크기의 소형 SUV로 외관은 기아 전기차 라인업의 디자인을 이어받을 것으로 보인다. 글로벌 출시 가격은 3만5000달러~5만 달러(약 4546만원~6495만원)로 책정됐는데 국내에선 보조금 적용 시 4000만원 수준에서 구매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기아는 하반기에 세단형 전기차 EV4도 출시할 계획이다. EV4는 내연차 K3 정도의 준중형 차체가 될 전망이다.

수입차도 중·소형 전기차 출시를 계획하고 있다. 2024년 상반기에 국내 소비자들에게 인도될 볼보의 소형 SUV EX30이 대표적이다. 중국 전기차 브랜드의 국내 진출 가능성도 열려 있다. 자동차 업계에선 중국 최대 전기차 업체 BYD가 2022년 6종의 모델 상표권을 출원한 만큼 소형 SUV 아토3 등을 한국 시장에서 판매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2022년 12만3676대로 최고점을 찍은 국내 전기차 판매량은 2023년 들어서는 10만9882대(1~11월)로 감소했다. 반면 하이브리드는 2022년 18만3915대, 2023년 1~11월 25만5713대로 상승세다. 전기차 판매량 하락세가 비싼 가격 때문이란 분석이 있는 만큼 업체들이 중·저가 전기차로 승부수를 띄운 것이다.

주춤한 전기차 시장에 대한 하이브리드의 공세는 강도를 더해가고 있다. 하이브리드를 앞세워 세계 시장을 점령한 토요타는 국내에서도 하이브리드 모델을 확대하는 중이다.

토요타는 지난해에만 하이브리드 모델 3개를 추가했다.  현대차도 하이브리드 모델 확장에 나섰다. 최근 카니발 하이브리드를 출시한 현대차그룹은 2024년 하반기에 팰리세이드 하이브리드를 출시할 예정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