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우리은행, 자영업자·학자금 대출 캐시백…총 2758억 민생금융

중앙일보

입력

우리은행이 총 2758억원 규모의 민생금융 지원 방안을 29일 내놨다. 지난 21일 은행연합회가 발표한 '은행권 민생금융 지원 방안'에 따른 조치다. 이 방안은 자영업자·소상공인에게 이자를 캐시백(납부한 이자를 다시 돌려주는 것) 해주는 공통 프로그램과 은행별로 금융 취약계층을 지원하는 자율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 모습. 뉴스1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 모습. 뉴스1

우리은행은 자영업자·소상공인에게 이자 1885억원을 돌려준다. 대상은 이달 20일 기준 우리은행에 개인사업자 대출을 가진 차주(부동산임대업 제외)다. 대출금 2억원 한도로 금리 4%를 초과하는 부분의 90% 범위에서 1년간 이미 납부하거나 납부 예정인 대출이자(대출 기간 1년 미만인 경우 2024년 납부 예정이자 포함)를 캐시백 한다. 한도는 300만원, 약 20만 명이 혜택을 받을 전망이다.

대상자는 은행이 선정한다. 절차를 마치면 대상자인 고객에게 자세한 지원 기준과 함께 안내할 계획이다. 환급은 내년 2월 시작해 3월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전산 프로그램을 정비하고, 보이스피싱 예방 활동을 강화하기로 했다.

자율 프로그램은 총 873억원 규모다. 주요 지원 대상은 청년과 자영업자, 서민 등 금융 취약계층이다. 구체적으로 ▶중소기업·소상공인 등 대출 관련 보증기관 출연 확대(530억원) ▶학자금대출 이자 납부 금액의 최대 50% 캐시백(233억원) ▶소상공인 대상 스마트 결제기기 지원(60억원) ▶채무조정 전용 서민금융 신상품출시 및 금리 인하(30억원) ▶서민금융대출 이용 고객 비용 경감 지원(20억원) 등이다. 세부 시행 기준은 다음 달 발표할 예정이다.

조병규 우리은행장은 "어려운 시기에 고객들을 돕는 것은 은행이 당연히 해야 할 사회적 소명"이라며 "민생금융 지원의 빠른 이행에 더해 국민이 실질적으로 체감할 수 있는 상생 금융, 사회공헌 활동을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우리은행은 최근 서울 남대문시장 방문객을 위해 주말 본점 주차장을 개방하는 등 지역사회와의 상생에도 나서고 있다고 설명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