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구미대 보건계열 학과, 국가고시 100% 합격

중앙일보

입력

구미대 이승환 총장(사진 가운데)이 치과위생사 국가고시를 앞둔 지난 11월 치위생과 학생들을 찾아 합격을 응원했다.

구미대 이승환 총장(사진 가운데)이 치과위생사 국가고시를 앞둔 지난 11월 치위생과 학생들을 찾아 합격을 응원했다.

구미대학교(총장 이승환) 보건계열 학과들이 올해 국가고시에서 100% 합격률을 이어가며 전국 최상위 합격률을 입증하고 있다.

올해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이 주관한 국가고시에서 최근 구미대 작업치료과, 언어치료과 학생들이 국가고시에서 100% 합격한 데 이어 26일 발표된 치위생과 국가고시(치과위생사)에서도 100% 합격률을 릴레이로 이어가는 쾌거를 거뒀다.

이번 제51회 치과위생사 국가고시에서 구미대 치위생과는 응시생 38명 전원이 합격했으며 지난해에도 응시생 45명이 100% 합격률을 기록해 2년 연속 전국 최고의 합격률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작업치료과는 전국 전문대 유일하게 7년(2015~21년) 연속 국가고시 100%에 이어 올해 다시 100%의 합격률을 이어갔으며, 언어치료과는 3년 연속 국가고시 100% 합격이라는 급자탑을 쌓아가고 있다.

이 대학 물리치료과는 올해 응시생 49명 중 48명이 합격 명단에 올라 아쉽게 98%를 기록했지만, 전국 평균 81.9% 대비 16%가 높은 합격률을 기록했다.

보건계열의 국가고시 합격률은 취업과 직결되는 선제 조건으로 학과의 기초적 교육 및 취업 경쟁력이라 할 수 있다. 즉 구미대 보건계열 학과 학생들의 국가고시 합격률이 높은 취업률로 연결되는 이유가 된다.

유지수 치위생과 학과장은 “어느 대학이나 보건계열은 국가고시에 초점을 맞추고 있지만, 우리 대학에서는 출제경향의 세밀한 분석과 단계별 체계화된 특강 프로그램과 지도교수와의 1:1 밀착지도 등으로 개인맞춤형 교육시스템을 갖추고 있는 것이 큰 강점”이라고 설명했다.

이승환 총장은 “학생들의 전공 자격증 취득률 제고를 위해 학과별 특성에 맞는 다양한 지원프로그램을 운행하고 또 확대해 나가고 있다”고 말하고 “특히 치위생과, 작업치료과, 언어치료과, 물리치료과 등 보건계열의 경우 전국 최상위의 합격률을 확고히 하고 있으며, 최신 설비의 실습환경과 체계적인 학습프로그램으로 최적의 교육환경을 조성하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고 강조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