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장제원 아들' 래퍼 노엘 "민주당 지지한다"…뜻밖의 선언 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의 아들 래퍼 노엘이 지난 9월 5일 서울 중구 동대문 DDP에서 열린 ‘2024 S/S 서울패션위크’ 비엘알(BLR) 컬렉션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의 아들 래퍼 노엘이 지난 9월 5일 서울 중구 동대문 DDP에서 열린 ‘2024 S/S 서울패션위크’ 비엘알(BLR) 컬렉션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의 아들인 래퍼 노엘(장용준)이 “민주당을 지지한다”고 선언했다.

노엘은 지난 25일 자신의 SNS인 스레드에 “민주당을 지지합니다”라는 짧은 글을 올렸다. 다만 노엘은 짤막한 글 한 줄 외에 왜 민주당을 지지한다고 하는지, 이유나 배경 설명을 하지는 않았다.

게다가 현재는 그의 스레드 계정이 비활성화된 상태이기 때문에 일각에선 ‘노엘이 진심으로 민주당을 지지한다고 한 것이 맞느냐’는 의혹을 제기하는 목소리도 있다.

사진 래퍼 노엘 스레드 캡처

사진 래퍼 노엘 스레드 캡처

노엘은 그간 여러 논란으로 세간의 이목을 끌었다. 노엘은 지난 2017년 18세 때 엠넷 예능 프로그램인 ‘고등래퍼’에 출연했는데 방송 출연 전후로 SNS 계정에서 물의를 일으켜 사과문을 쓰고 방송에서도 하차한 일이 있었다.

이때 장 의원은 바른정당 소속이었는데 노엘의 일 이후 당 대변인직과 부산시당위원장직에서 물러난 바 있다.

지난 2019년에는 서울 마포구에서 음주운전 교통사고를 내고 운전자를 바꿔치기 한 혐의로 집행유예 2년을 선고 받았다.

이후 2021년에는 서울에서 무면허 운전을 하다 또 접촉사고를 냈다. 이 사건으로 노엘은 징역 1년의 실형을 받았고 장제원 의원은 당시 맡고 있던 윤석열 캠프 총괄실장직을 내려놨다.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이 지난 15일 오후 부산 사상구청에서 열린 의정보고회에서 지지자가 직접 쓴 편지를 들으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이 지난 15일 오후 부산 사상구청에서 열린 의정보고회에서 지지자가 직접 쓴 편지를 들으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연합뉴스

최근 장 의원은 2024년 총선에서 자신의 지역구인 부산 사상에 불출마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장 의원은 지난 12일 불출마 선언 기자회견에서 “이제 떠난다. 나를 밟고 총선 승리를 통해 윤석열 정부를 성공시켜주길 부탁드린다”며 “좀 쉬고 싶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