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단독] 박근혜 연설 쓴 최진웅, 尹연설 맡는다…국정기획엔 김동조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1월 7일 대구 달성군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저를 방문, 박 전 대통령과 산책하며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1월 7일 대구 달성군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저를 방문, 박 전 대통령과 산책하며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마지막 연설기록비서관이 윤석열 대통령의 연설문을 맡게 됐다. 26일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최진웅 전 청와대 연설기록비서관을 국정메시지비서관으로 발탁할 예정이다. 김동조 현 국정메시지비서관은 강명구 국정기획비서관의 총선 출마로 공석이 될 국정기획비서관으로 이동한다.

방송 작가 출신인 최 전 비서관은 2007년 한나라당 대선 경선 때부터 박 전 대통령과 인연을 이어온 인물이다. 2007년과 2012년 대선 경선 당시 박 전 대통령의 메시지를 담당했다. 박근혜 정부 출범 뒤 청와대 연설기록비서관실 선임행정관으로 근무하다 2016년 7월 박근혜 정부의 마지막 연설기록비서관으로 승진해 끝까지 자리를 지켰다. 그해 11월 박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 대국민담화문도 그의 손을 거친 셈이다.

윤 대통령의 일정 기획을 담당하는 국정기획비서관으로 이동하는 김동조 비서관은 채권 전문 애널리스트 출신이다. 지난 대선부터 윤 대통령의 메시지를 총괄해 용산 내 ‘숨은 복심’으로 불린다. 여권 관계자는 “윤 대통령과 신뢰가 깊은 인물”이라고 전했다. 총선 출마를 준비 중인 주진우 법률비서관의 후임으론 이영상 국제법무비서관의 이동이 유력하다.

대통령실은 신임 과학기술수석실 인선과 국가안보실 3차장실 인선도 곧 마무리할 예정이다. 국가안보실 3차장으론 왕윤종 경제안보비서관이 내정된 상태며, 과학기술수석은 복수의 인물을 두고 검증하고 있다.

국정기획비서관을 맡게 되는 김동조 현 국정메시지비서관. 임현동 기자

국정기획비서관을 맡게 되는 김동조 현 국정메시지비서관. 임현동 기자

대통령실은 연초 부처별 업무보고를 시작으로 총선 전까지 정책 드라이브를 본격화한다는 방침이다. 이관섭 정책실장을 필두로 정책 전문가인 ‘늘공 출신’의 장상윤 사회수석과 박춘섭 경제수석이 사회·경제 부처의 정책을 지휘하고 있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민생 대책들을 신속히 발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