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단독] '대선 허위보도 의혹' 뉴스버스 이진동 대표 주거지 압수수색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서울중앙지검. 뉴스1

서울중앙지검. 뉴스1

지난 대선 직전 윤석열 대통령에 대한 연쇄적인 허위 보도가 있었다는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26일 오전 서울 서초구의 이진동 뉴스버스 대표 주거지와 서울 마포구 사무실의 업무용 PC를 압수수색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대선개입 여론조작 의혹 특별수사팀(팀장 강백신 반부패수사1부장)은 이날 이 대표 주거지 등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압수수색 중이다. 뉴스버스는 2011년 대검 중수부 2과장이던 윤석열 대통령이 부산저축은행 정·관계 로비를 수사하면서 당시 대출 브로커로 지목된 조우형씨를 봐주기 수사했다는 의혹을 지난 대선을 앞두고 제기했다. 조씨는 대장동 사건에서도 천화동인 6호 소유주로 등장한다. 뉴스버스는 2021년 10월 21일 기사에서 대검 중수부가 조씨 계좌추적 등을 해놓고도 입건하지 않았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검찰이 지난 6일 김용진 뉴스타파 대표를 압수수색한 데 이어 각 언론사 윗선으로 강제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검찰은 지난 10월 26일엔 뉴스버스 전직 기자 A씨의 주거지를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이 대표 압수수색 영장에 “김만배와 1992년부터 2000년 사이 한국일보에서 함께 근무한 이래 약 30년 이상 서로 알고 지내온 사이”라며 “김만배와 수일에 걸쳐 수차례 통화한 직후 A씨에게 경향신문의 『비리로 얼룩진 ‘대장동 개발사업’ 검 관련자 9명 기소』라는 기사를 전달하면서 ‘2011년 대검 중수부의 부산저축은행 수사 무마 의혹에 대해 취재해 보라’는 취지로 지시했다”고 적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윤석열 정권의 보복적 언론탄압”이라는 입장을 내고 “검찰이 김만배씨의 부탁이라도 받고 취재 지시를 한 것처럼 범죄사실을 허위로 적시했다”고 반발했다. 이어 “대장동 사건 초기 윤곽 파악을 위해 김씨와 두세 차례 통화한 사실은 있으나, 안 지 30년 됐을 뿐 김씨가 대장동 사업을 하는 줄도 몰랐을 정도로 교류가 뜸했다”며 “언론으로서 당연한 취재 지시이자 당연히 해야 할 문제제기였다”고 혐의를 부인했다. 뉴스버스는 지난 대선 과정에서 윤 대통령의 검찰총장 재직 시절 ‘고발 사주’ 의혹을 최초 보도한 바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