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올해 개미 주식 수익률 15%…뜻밖의 '17% 금손'은 10대, 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올해 개인 투자자들의 연간 수익률은 15%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연령과 자산 규모에 상관없이 반도체를 팔아 2차 전지를 사들이는 매매 양상을 보였다.

올해 개인투자자의 수익률이 약 15%에 이른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셔터스톡

올해 개인투자자의 수익률이 약 15%에 이른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셔터스톡

연합뉴스가 의뢰해 NH투자증권이 자사 국내주식 거래 고객 197만2700명(225만9942개 계좌)의 연초 이후 지난 20일까지 투자 패턴을 분석한 결과다.

25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개인투자자의 연간 수익률은 약 14.8%로 집계됐다. 시중 금리를 훨씬 웃도는 수익률이지만 국내 주식시장의 상승률을 따라잡지는 못했다. 연초부터 지난 20일까지 코스피는 16.9%, 코스닥은 27.0% 상승했다.

연령대와 성별 수익률을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회전율과 반비례 관계가 반복적으로 나타났다. 회전율은 주식을 거래한 횟수를 나타내는 지표다. 투자자가 1회 매수와 매도를 하면 회전율은 100%가 된다.

연령별로는 19세 미만의 수익률이 17.2%로 가장 높았고 50대가 13.8%로 가장 낮았다. 19세 미만의 회전율은 99.1%, 50대 회전율은 177.5%로 집계됐다. 10대의 경우 장기 투자를 하는 경향이 높아 다른 집단과 비교해 회전율이 현저하게 떨어진다.

성별 기준으로도 유사한 양상을 띠었다. 회전율(181.2%)이 상대적으로 높은 남성 투자자의 수익률은 13.6%로, 회전율이 134.7%인 여성 수익률(16.0%)보다 낮았다.

자산 구간별 수익률은 5억원 이상∼10억원 미만 구간이 15.2%로 가장 높았다.

그 뒤를 500만원 이상∼2000만원 미만(15.1%), 500만원 미만(14.9%), 1억원 이상∼5억원 미만(14.5%), 2천만원 이상∼1억원 미만(14.3%) 순서로 이었다. 최상위 구간인 10억원 이상의 수익률은 13.9%로 '꼴찌'였다.

한편 연간 개인 투자자들이 가장 많이 순매수한 종목은 POSCO홀딩스로 집계됐다. 에코프로와 에코프로비엠이 각각 2·3위를 차지했고 LG화학이 4위, 포스코퓨처엠이 5위였다.

나머지 6∼9위 역시 LG에너지솔루션 등 2차전지 대형주였다. 10위만 LG생활건강으로 유일하게 다른 업종이었다.

반면 순매도 1·2위 종목은 전 연령대에서 모두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로 집계됐다. 모든 연령대가 반도체 대형주를 팔아 2차전지에 집중 투자한 셈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