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모순』 『구의 증명』...25년 전 나온 소설, 왜 지금 베스트셀러?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올해 대형서점 베스트셀러 목록에는 출간된 지 꽤 오래된 책들이 있다. 양귀자의 『모순』(1998)과 최진영의 『구의 증명』(2015)이다. 온라인 서점 알라딘에서 『모순』은 종합 TOP100에 19주, 『구의 증명』은 14주 동안 이름을 올렸다. 교보문고 2023년 종합베스트셀러 목록에는 9위에 『구의 증명』이, 24위에 『모순』이 있다.

소설가 양귀자. 1998년 장편 『모순』을 썼다. 중앙포토

소설가 양귀자. 1998년 장편 『모순』을 썼다. 중앙포토

스타 작가의 신간이 아닌 오래전에 나온 소설이 베스트셀러가 되는 일은 흔치 않다. 더구나 두 책은 대대적인 마케팅이나 광고도 없이 입소문 만으로 스테디셀러가 됐다. 알라딘·예스24에 따르면 『모순』의 판매량은 2014년, 『구의 증명』은 2021년부터 상승 곡선을 그렸다. 페미니즘 소설의 약진과 유튜브 ‘플레이리스트’ 흥행에 힘입어 기존 한국 소설의 주요 소비층인 40대 여성이 아닌 10~30대 여성 독자가 대거 유입됐다는 설명이다.

전문가들은 『모순』의 인기 비결을 페미니즘 열풍에서 찾는다. 『모순』의 주인공은 25세 미혼 여성 ‘안진진’이다. 안진진의 엄마와 이모는 한날한시에 태어난 일란성 쌍둥이다. 그런데 엄마는 시장에서 잡다한 물건을 팔며 망나니 남편을 부양하는 신세지만 이모는 고민이 없는 게 고민인 부잣집 사모님이다. 소설은 안진진과 안진진의 엄마, 이모 등 여성의 삶을 집중적으로 조망한다.

양귀자 장편 『모순』표지. 사진 쓰다

양귀자 장편 『모순』표지. 사진 쓰다

기혼 여성이 겪게 되는 신변의 변화를 ‘20대 여성의 눈높이’에서 관찰한다는 점도 중요하다. 알라딘에 따르면 올해 『모순』을 구매한 독자의 약 67%가 2030 여성이다. 전문가들은 『모순』이 한때 ‘통속 소설’이라고 불렸을 만큼 읽기 쉽다는 점, 남녀의 삼각관계와 운명이 뒤바뀐 쌍둥이 자매 등 친숙한 소재를 썼다는 점에서 신규 독자의 진입 장벽을 낮췄다고 분석한다.

최진영 『구의 증명』. 사진 은행나무

최진영 『구의 증명』. 사진 은행나무

김효선 알라딘 한국문학 MD는 “베스트셀러가 되기 위해서는 평소에 책을 읽지 않는 독자들도 그 책을 사야 한다”며 “『모순』은 한국 문학 고정 독자가 아닌 20대 독자들이 ‘한국 소설 한 번 읽어볼까’ 생각했을 때 선택하기 좋은 쉬운 책이면서, 20대 여성이 가질 만한 고민에 관해 이야기하는 책”이라고 설명했다.

알라딘에 따르면 『모순』판매량이 증가하기 시작한 것은 2014년이다. 특히 2020년 판매량은 전년 대비 두 배를 기록했는데 이 시기는 동명 소설을 바탕으로 만든 영화 ‘82년생 김지영’이 개봉하며 페미니즘 열풍이 불었던 시기와 맞물린다.

구의증명 플레이리스트는 조회수 276만회를 기록했다. 유튜브 캡처

구의증명 플레이리스트는 조회수 276만회를 기록했다. 유튜브 캡처

유튜브 ‘플레이리스트’와 북 유튜버의 추천이 판매량을 끌어올렸다는 분석도 있다. 『모순』은 시한책방, 편집자K, 해죽이북카페, 『구의 증명』은 오늘책방, 불 켜진 밤 등 여러 북 유튜버들의 추천을 받았다.

특히『구의 증명』 흥행은 유튜브 ‘플레이리스트’가 기폭제가 됐다. 플레이리스트는 특정 컨셉의 곡을 모아 놓은 음악 재생 목록이다. 소설을 테마로 한 플레이리스트는 주로 소설 속 짤막한 구절과 함께 그 소설을 읽을 때 듣기 좋은 노래를 모아 놓는데, 『구의 증명』 플레이리스트 중에는 조회 수가 300만에 달하는 것들도 있다. “이 영상이 우연히 떠서 댓글을 읽다가 바로 책 주문해서 앉은 자리에서 완독했다”, “이 플리(플레이리스트)보고 책을 읽었다. 최진영 작가의 팬이 됐다”, “플리 들으면서 또 읽고 싶다” 등의 댓글도 1000개가 넘는다.

최진영 작가. 사진은 지난 1월 소설 '홈 스위트 홈'으로 제46회 이상문학상 대상을 수상한 최진영 작가가 기자간담회에서 소감을 말하는 모습. 연합뉴스

최진영 작가. 사진은 지난 1월 소설 '홈 스위트 홈'으로 제46회 이상문학상 대상을 수상한 최진영 작가가 기자간담회에서 소감을 말하는 모습. 연합뉴스

『구의 증명』의 플레이리스트는 어둡고 잔잔한 노래 위주다. 그도 그럴 것이 『구의 증명』은 가난한 연인의 사랑 이야기다. 사채업자에게 거액의 빚을 지고 쫓기던 ‘구’가 시체로 발견되자 ‘담’은 구의 시체를 닦으며 그의 손톱과 머리카락, 살점을 조금씩 먹는다. 그래야만 죽은 연인이 자신 안에 살아있는 것이라고 믿으며.

『구의 증명』의 독자 비율에서 가장 눈에 띄는 것은 10대 여성의 비율이다. 알라딘 집계에 따르면 20대 여성이 27%, 40대 여성이 17%로 가장 많지만 10대 여성 독자 비율도 10%나 된다. 이 소설의 10~20대 여성 독자 비율(37%)은 판매 순위가 비슷한 다른 소설과 큰 차이가 난다. 한강 『작별하지 않는다』의 10~20대 여성독자 비율은 20%, 최은영의 『아주 희미한 빛으로도』는 18%, 권여선의 『각각의 계절』은 13%로, 10대 여성 독자의 비율은 0.3~1.4%에 불과하다.

구환회 교보문고 소설MD는 “『구의 증명』은  책의 분위기를 반영해 만든 유튜브 플레이리스트가 기폭제가 되어 판매량이 크게 늘어난 책”이라며 “젊은 독자들의 온라인 입소문으로 베스트셀러가 된 특이 케이스”라고 설명했다. 김유리 예스24 소설 PD는 “유튜브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서 화제가 된 소설은 일반 소설과 비교했을 때 젊은 독자의 비중이 큰 편”이라고 설명했다.

플레이리스트는 북 유튜버의 책 추천 영상과는 성격이 다르다. 출연자도, 책에 대한 자세한 설명도 없이 그저 음악만 흘러나온다. 텍스트가 있다면 소설의 한 구절을 짧게 곁들이는 정도다. 플레이리스트 조회 수가 늘어나도 광고 수익은 플레이리스트 제작자가 아닌 음악 저작권자에게 돌아간다. 이런 특징 때문에 오히려 바이럴에 유리하다는 분석도 있다. 평론가가 책을 골라 추천해주는 콘텐트와 달리, 유저끼리 감상평을 공유할 수 있고 이를 통해 소설이 2차, 3차 바이럴 효과를 누릴 수 있다는 것이다.

다자이 오사무 『인간 실격』 표지. 사진 민음사

다자이 오사무 『인간 실격』 표지. 사진 민음사

일본 소설가 다자이 오사무의 『인간 실격』도 ‘플레이리스트 효과’를 누렸다. ‘부끄럼 많은 생애를 보냈습니다’라는 작중 대사를 제목으로 한 2021년 플레이리스트는 조회 수 474만을 기록했다. 같은 해 『인간 실격』은 민음사 해당 판본 출간(2004년) 이후 최고 판매량인 7만부를 찍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