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왜 강남 아닌 을지로에? 낡은 은행에 들어선 이 미술관, 핫하다 [비크닉 영상]

중앙일보

입력

하나은행이 을지로4가에 운영 중인 복합문화공간 ‘하트원(H-art1)’ 전경. 사진 유충민 PD

하나은행이 을지로4가에 운영 중인 복합문화공간 ‘하트원(H-art1)’ 전경. 사진 유충민 PD

 팝 아트부터 설치미술까지. 다양한 장르의 예술작품을 감상하고, 구입할 수 있는 공간이 을지로 한복판에 생겼습니다. 바로 하나은행이 만든 복합문화공간 ‘하트원(H.art1)’이에요. 하트원은 을지로4가에 있던 하나은행 을지로기업센터를 리모델링해 지난해 11월 개관했습니다. 하나은행(H)이 보유한 미술품(art)을 관람할 수 있는 금융권 최초(1)의 개방형 수장고라는 의미를 담아 이름 지었죠.

이곳에선 다양한 미술 작품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2층에는 하나은행이 자체 보유하고 있는 미술품 3000여점을 활용한 기획전이 열립니다. 정비파, 장욱진, 김미루, 백승우 등 유명작가 작품을 분기마다 다양한 주제로 전시합니다. 도슨트도 상주하고 있어 상세한 작품 설명을 들을 수 있습니다.

하나은행이 운영하는 복합문화공간 하트원 2층에서 열린 기획전. 하나은행이 보유한 미술 작품 3000점 가운데 70여점을 선별해 마련한 전시. 사진 유충민 PD

하나은행이 운영하는 복합문화공간 하트원 2층에서 열린 기획전. 하나은행이 보유한 미술 작품 3000점 가운데 70여점을 선별해 마련한 전시. 사진 유충민 PD

미술품 투자 관련한 아트뱅킹 서비스도 받을 수 있어요. 미술품을 구매하고 보관, 처분까지 대신해주는 신탁 서비스를 해줍니다. 하트원 3층에는 신탁받은 미술품을 보관하는 전문 수장고가 마련돼 있어요. 보관하고 있는 미술품을 감상할 수 있는 공간까지 있죠.

하트원 4층에선 서울옥션, 아트플레이스, 이젤 등 아트테크 기업들이 발굴하고 육성 중인 신진 작가 작품을 전시·판매하고 있어요.

1층에는 카페, 루프탑에는 레스토랑까지 마련돼 있어요. 도심 속에서 미술품으로 힐링할 수 있는 곳으로 입소문 나면서 하루 평균 300여명이 찾고 있다고 합니다. 평일 점심시간에 들르는 인근 직장인이 많다고 해요. 전시는 무료. 월요일만 휴관입니다.

하나은행은 대체 이런 공간을 왜 만든 걸까요. 또 하트원에선 구체적으로 어떤 미술품 감상하고, 어떤 서비스를 받을 수 있을까요. 비크닉 영상으로 확인해보세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