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 투수 임찬규, 4년 최대 총액 50억원에 LG 잔류

중앙일보

입력

LG와 FA 계약을 맺고 잔류한 투수 임찬규(왼쪽)와 김인석 대표이사. 사진 LG 트윈스

LG와 FA 계약을 맺고 잔류한 투수 임찬규(왼쪽)와 김인석 대표이사. 사진 LG 트윈스

오른손투수 임찬규(31)가 원소속구단 LG 트윈스와 4년 최대 총액 50억원에 계약했다.

LG는 자유계약선수(FA) 임찬규와 계약기간 4년에 계약금 6억원, 연봉 20억원, 성적에 따른 인센티브 24억원으로 계약했다고 21일 밝혔다.

임찬규는 2011년 LG에 입단해 통산 298경기 65승 72패 8세이브 5홀드 1075와 3분의 2이닝 평균자책점 4.62를 기록했다. 특히 올해 중간 투수로 시즌을 시작했지만, 선발로 자리잡아 14승(다승 3위)을 거뒀다. 국내 투수 중에선 최다승을 거뒀다. 선발진이 약했던 LG는 임찬규의 활약에 힘입어 정규시즌 우승을 거머쥐었다. 그리고 29년 만의 통합 우승까지 달성했다.

LG 구단은 "팀을 대표하는 선수로 꼭 필요했다. 긍정적인 영향으로 팀의 어린 후배들을 잘 이끌며 팀이 우승하는데 큰 역할을 했다. 이번 시즌엔 최고 성적을 내 다음 시즌을 더 기대하게 만들었다. 본인 성적 뿐 아니라 팀을 좋은 방향으로 이끌어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임찬규는 “엘린이(LG 어린이 팬) 출신으로서 자랑스러운 스트라이프 유니폼을 계속 입을 수 있어서 기쁘다. 다른 구단은 생각하지 않았다. 계속해서 LG 선수로 남고 싶었는데 좋은 계약해주신 구단에 감사드린다"고 했다.

이어 "항상 열정적으로 응원해주시는 팬들 덕분에 이번 시즌 최고의 결과를 낼 수 있었던 것 같다. 우리 팬들의 힘을 다시 한 번 느낄 수 있었고, 팬들이 항상 웃을 수 있도록 내년, 내후년에도 좋은 결과를 낼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올해 FA 시장에선 선발 자원이 귀했다. 하지만 임찬규도, LG도 잔류에 무게를 두고 협상을 벌였다. 다만 올해 성적이 좋지만, 두자릿수 승리를 거둔 건 세 번 뿐이었다. 결국 총액 중 절반 가까운 금액을 인센티브로 책정하면서 합리적인 계약을 마무리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