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테슬라 운전자, 美 교통사고율 1위…현대차 11위·기아 14위”

중앙일보

입력

미국의 한 조사에서 테슬라 운전자가 주요 자동차 브랜드 가운데 가장 높은 사고율을 기록했다.

20일(현지시간) 보험 비교 플랫폼 쿼트위저드(QuoteWizard)의 운영사 렌딩트리가 발간한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11월까지 테슬라의 사고 발생률은 운전자 1000명당 23.54건으로 1위였다.

미국 캘리포니아 샌디에이고의 한 테슬라 서비스 센터에 테슬라 전기차가 들어가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캘리포니아 샌디에이고의 한 테슬라 서비스 센터에 테슬라 전기차가 들어가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렌딩트리는 쿼트위저드에 수집된 수천만건의 데이터에서 견적이 많은 30개 자동차 브랜드를 분석했다.

운전자 1000명당 사고율이 20건을 넘는 브랜드는 램(22.76건), 스바루(20.9건) 등이 있었다.

이어 마쓰다(18.55건), 렉서스(18.35건), 폴크스바겐(18.17건), BMW(17.81건), 도요타(17.18건), 인피니티(16.77건), 혼다(16.5건) 등의 순이었다.

현대자동차는 16.43건으로 11위, 기아는 15.69건으로 14위였다.

이 분석은 자동차 보험에 가입하려는 차주가 입력한 내용을 바탕으로 한 것으로, 렌터카는 포함하지 않았다.

보고서는 “특정 브랜드의 사고율이 다른 브랜드보다 높은 이유를 정확히 파악하기는 어렵다”면서 “그러나 특정 유형의 차량이 다른 차량보다 더 위험한 운전자를 끌어들이는 징후가 있다”고 분석했다.

미국 캘리포니아 프리몬트의 테슬라 매장에서 판매 중인 테슬라 차량.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캘리포니아 프리몬트의 테슬라 매장에서 판매 중인 테슬라 차량. 로이터=연합뉴스

교통사고뿐 아니라 음주운전과 과속, 교통 법규 위반 벌금·벌점을 포함한 전체 사건·사고 비율은 램 운전자가 1000명당 32.9건으로 가장 높았다.

램은 강한 엔진과 높은 마력의 픽업트럭으로 유명한 브랜드다.

음주운전만 놓고 보면 BMW 운전자가 1000명당 3.13건으로 다른 브랜드 운전자와 차이가 큰 편이었다.

램 운전자의 음주운전 비율은 1000명당 1.72건, 스바루(1.45건), 닷지(1.44건), 지프(1.43건), 쉐보레(1.42건), GMC·포드(1.41건), 혼다(1.22건) 등이었다.

경제 매체 CNBC는 테슬라가 최근 ‘오토파일럿’ 기능 결함으로 약 200만 대를 리콜한 가운데, 미국에서 교통사고율이 높다는 분석 결과가 주목된다고 짚었다.

테슬라는 전기차에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인 오토파일럿이 기본으로 제공한다.

미 도로교통안전국(NHTSA)은 조사 결과 오토파일럿의 자동 조향(오토스티어) 기능이 충돌사고 위험을 높일 수 있고, 운전자가 주의를 기울이지 않는 등 이 기능을 쉽게 오용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날 로이터 통신은 지난 수년간 테슬라 소유자 수만명이 차를 산 지 얼마 되지 않아 서스펜션이나 조향장치 부품 고장을 경험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