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하느님은 모두를 환영"…교황청 ‘동성커플 축복’ 공식 승인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프란치스코 교황이 로마 가톨릭 사제들의 동성 커플에 대한 축복을 공식 승인했다. 성소수자에 대한 교황청의 중대한 입장 변화로 평가받는 가운데, 보수 가톨릭계의 반발도 예상된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지난 10월 바티칸 성 베드로 광장이 내려다 보이는 창문에서 손을 흔들고 있다. AFP=연합뉴스

프란치스코 교황이 지난 10월 바티칸 성 베드로 광장이 내려다 보이는 창문에서 손을 흔들고 있다. AFP=연합뉴스

18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CNN에 따르면 교황청 신앙교리성은 ‘간청하는 믿음(Fiducia supplicans)’라는 제목의 교리 선언문을 발표했다. 선언문에는 동성 커플이 원한다면 가톨릭 사제가 이들에 대한 축복을 집행해도 된다는 내용이 담겼다. 신앙교리성은 “하느님이 모든 이를 환영한다는 의미”라며 이렇게 밝혔다.

이와 관련 CNN은 “성소수자에 대한 가톨릭 교회의 중대한 변화”라고 평가했다. 그동안 교황청은 동성 결합은 교리를 훼손하는 탓에 축복할 수 없다는 입장이었다. 앞서 2021년 교황청은 “신은 죄를 축복하지 않기 때문에 (교회가) 두 남자 혹은 두 여자의 결합을 축복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동성 커플이 지난 9월 독일 쾰른의 쾰른 대성당 앞에서 열린 공개 축복식에 참여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동성 커플이 지난 9월 독일 쾰른의 쾰른 대성당 앞에서 열린 공개 축복식에 참여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다만 이번 선언문이 동성 간 결혼을 완전히 인정한 건 아니다. 신앙교리성은 동성 커플에 대한 축복이 “결혼에 대한 축복이 되어선 안 된다”는 단서를 달았다. 또한 교회 정규 의식·미사·결혼식에선 축복을 집행해선 안 된다고 규정했다. 결혼은 이성 간에만 성립한다는 기존 교리를 유지하면서 동성 커플에 대한 축복은 허용하는 방식이다.

이를 두고 이날 선언문을 발표한 빅토르 마누엘 페르난데스 신앙교리성 장관(추기경)은 "축복받을 수 있는 범위를 넓힌 것은 진정한 발전이자 축복의 목회적 의미에 대한 명확하고 획기적인 기여"라며 "교황 성하의 목회적 비전에 기반을 둔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페르난데스 장관은 이어 "이번 선언이 (이성간) 혼인성사와 혼동될 수 있는 예배의식을 허용하지 않는다"며 "결혼에 대한 교회의 전통적 교리를 수정하는 게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번 선언문 발표로 가톨릭 교회 안팎의 갈등이 커질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노트르담대의 신학자 울리히 레너는 “바티칸의 이번 성명은 수십 년 만에 가장 불행한 공개 발표”라며 “가톨릭 분열로의 초대장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반면 예수회 신부이자 성소수자 권리를 지지하는 제임스 마틴은 AP통신에 “교황청의 큰 진전이자 극적인 변화”라고 환영의 뜻을 밝혔다.

교황청의 입장 변화는 10년 전부터 감지됐었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2013년 프란치스코 교황은 동성애에 대한 의견을 묻는 기자의 질문에 “제가 누구를 판단할 수 있겠습니까”라고 답한 적 있다. 당시는 교황직에 오른 지 4개월 만이었다.

이후 프란치스코 교황은 성소수자(LGBT, 레즈비언·게이·양성애자·성전환자)에 대한 가톨릭의 태도를 바꾸려 노력해왔다. 지난달엔 성전환자도 하느님의 자녀가 되는 세례성사를 받을 수 있다는 교리 해석을 내놓기도 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