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몇명 성관계?"…원로가수 성희롱 폭로 사유리, 영상 지웠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사진 사유리 유튜브 캡처

사진 사유리 유튜브 캡처

방송인 후지타 사유리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과거 한 원로 가수에게 성희롱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후 해당 가수가 누구인지에 대한 네티즌들의 추측 댓글이 쏟아지자 영상에서 해당 부분을 삭제한 뒤 사과했다.

18일 사유리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사유리 TV' 커뮤니티를 통해 "영상에 나왔던 내용 중 일부 발언에 있어서 많은 시청자분께서 다양한 분들을 언급하시는데 제 발언과 무관한 분들"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오해의 소지가 있는 발언으로 혼란과 불편함을 야기한 점에 있어서 언급된 모든 분과 시청자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앞으로 발언과 행동에 있어서 더욱 신중할 수 있도록 주의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사유리는 지난 16일 유튜브에 올라온 '유이뽕을 드디어 만났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통해 10여년 전 한 원로 가수에게 성희롱을 당했다고 고백했다.

당시 사유리는 그 원로 가수로부터 '한국 사람이 생각하기에 일본 사람은 솔직하지 않다. 솔직한 사람을 본 적이 없다. 지금 물어보는 거에 대답해라. 몇 명과 성관계를 했냐?'는 말을 세 번이나 들었다고 했다.

사유리는 "그때는 화가 난 것보다 너무 무서워서 그냥 웃었다"며 "지금도 그 사람이 TV에 나와서 노래하는 걸 보며 화가 난다"고 말했다.

해당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이 가수가 누구인지 추측하며 몇몇 인물들을 언급했다.

이에 사유리는 해당 영상의 댓글창을 닫고 성희롱을 언급한 부분을 영상에서 삭제한 뒤, 이날 사과글을 게재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