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한국 아이스하키 최고 공격수 김기성 코치, 17일 은퇴식 치러

중앙일보

입력

17일 안양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요코하마 그리츠와의 경기 후 은퇴식을 가진 김기성 HL 안양 코치. 사진 HL 안양

17일 안양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요코하마 그리츠와의 경기 후 은퇴식을 가진 김기성 HL 안양 코치. 사진 HL 안양

한국 아이스하키 최고의 공격수 김기성(38)이 은퇴식을 가졌다.

김기성 HL 안양 코치는 17일 안양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요코하마 그리츠와의 2023-24 아시아리그 아이스하키 정규리그 18차전 홈경기(4-2 승) 종료 후 진행된 은퇴식을 가졌다. 김기성 코치는 "데뷔 이후 경기력에서 부침도 있었지만 늘 응원해준 여러분들이 있기에 이 자리까지 오게 됐다. 앞으로 어떤 자리에 있던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성원해준 팬들을 향해 작별 인사를 전했다.

지난 시즌을 끝으로 현역 생활을 마무리한 김기성은 안양의 레전드이자 한국 아이스하키의 전설이다. 경성고와 연세대를 거쳐 2008년 HL 유니폼을 입은 그는 팀의 첫 아시아리그 정규리그 우승을 이끌며 신인왕에 올랐다. 09~10 시즌에는 정규리그 36경기 22골 22어시스트, 플레이오프 9경기 3골 6어시스트로 챔피언결정전 우승을 이끌었다. 14~15시즌엔 45경기 28골 42어시스트를 기록해 한국 선수 최초로 정규리그 MVP에 올랐고, HL의 3연패(2016~18)를 이끌었다.

17일 안양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요코하마 그리츠와의 경기 후 은퇴식을 가진 김기성 HL 안양 코치. 사진 HL 안양

17일 안양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요코하마 그리츠와의 경기 후 은퇴식을 가진 김기성 HL 안양 코치. 사진 HL 안양

김기성은 19~20시즌 정규리그 득점왕(22골)에 올랐으나 코로나19 사태로 3년 간의 공백기를 가졌다. 하지만 팀 내 최다골(25득점)을 기록하는 등 녹슬지 않은 기량으로 HL의 7번째 챔피언 등극의 선봉에 섰다. 지난 시즌 종료 후 후배들에 길을 열어주기 위해 은퇴했고, 아시아리그 통산 성적은 정규리그 382경기 206골 245어시스트였다.

김기성은 태극마크를 달고도 활약했다. 연세대 시절인 2005년 첫 발탁된 후 총 17차례 세계선수권 대회에 출전, 최다 경기(80경기), 최다 골(49득점), 어시스트(44개) 기록을 세웠다. 특히 2017년 디비전 1 그룹 A 대회에서 결정적인 고비마다 득점포를 가동하며(3골 1어시스트) 월드챔피언십 승격이라는 쾌거를 이끌어냈다. 2017 삿포로 아시안게임에선 은메달을 땄고, 2018 평창올림픽에도 출전했다. 올해 5월 세계선수권 루마니아전에서는 최초로 100경기 출장을 달성했다.

형제 국가대표로 활약한 김상욱(왼쪽)과 김기성. 중앙포토

형제 국가대표로 활약한 김상욱(왼쪽)과 김기성. 중앙포토

한편 HL 안양은 16일과 17일 안양서 펼쳐진 홈경기에서 요코하마를 상대로 이틀 연속 4-2로 이겼다. 승점 44(14승 2패 2연장패)로 선두를 질주했다. 2연전에서 1골 1어시스트를 올린 이영준은 통산 200포인트(248경기 54골 146어시스트)를 달성했다. HL 안양은 다음달 6일과 7일 도호쿠 원정 2연전을 가진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